기사 공유하기

로고

외국인 확진, 내국인 대비 9배↑… 政, 방역관리-백신접종 집중

중대본, 외국인 방역대책 추진… ‘접종률 올리기’ 숙제

입력 2021-09-28 11:40 | 수정 2021-09-28 11:40

▲ ⓒ강민석 기자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의 감염 양상이 도드라지고 있어 이를 억제하기 위한 대책이 마련된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외교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로부터 외국인 방역 관리 및 예방접종 추진계획을 보고받았다. 

외국인 코로나 발생 현황을 보면, 6월 말 이후 지속적인 증가세다. 외국인 주간 10만 명당 발생률은 208명으로 내국인(23명) 대비 약 9배 높다. 

지난주(9.19.~9.25.) 외국인 확진자는 전체 대비 16.2%(2,305명)로, 수도권, 20~30대 확진자 비중이 높다. 

문제는 외국인의 예방접종률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내국인의 경우는 1차 71.9%, 2차 44.4%인 반면 외국인은 1차 65.7%, 2차 24.4%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제고에 주력할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 근로자 예방접종과 관련 기획점검 결과를 토대로 후속조치를 추진 중이다.

구체적으로 불법체류자에 대한 정보 부족, 일부 지자체의 소극적 예방접종,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단체숙박 등에 따른 집단감염 빈발 등을 개선할 계획이다. 

각 지자체는 외국인을 직접 찾아가 접종을 유도하는 현장중심의 접종대책을 추진하고, 외국인 수용·편리성을 감안한 원스톱 백신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본인 확인 → 임시관리번호 발급 → 등록 → 접종’ 등 순서로 진행된다.

고용노동부는 3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 백신접종을 홍보하고 보건관리전문기관 및 직업소개소를 통하여 방역수칙 철저 준수를 당부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미등록 외국인도 예방접종이 가능하고 백신접종 시 불이익이 없음을 안내할 계획이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