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한항공, ATW '올해의 항공사賞' 수상

항공업계 '오스카상'

입력 2021-10-06 14:14 | 수정 2021-10-06 14:26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과 카렌 워커(Karen Walker) ATW 총괄편집장(왼쪽)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 시상식에서 올해의 항공사(Airline of the Year Award) 상을 수상했다. 

1974년부터 시작돼 올해 47회를 맞는 ATW 올해의 항공사 상은 글로벌 항공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린다.

이날 행사에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을 비롯 지난해 코로나19로 고립된 우한 교민을 수송한 승무원 등 직원들이 참석했다. 

조원태 회장은 "항공업계 역사상 가장 힘든 시기에 ATW 올해의 항공사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고 지상에 항공기들이 멈춰섰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임직원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글로벌 항공업계로부터 인정을 받았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희진 기자 heej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