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百, 홈스타일링 전문관 인기…두 달만에 매출 2배

MZ세대 겨냥한 합리적 가격대 ‘홈스타일링 전문관’ 열어
생활 층 대신 유동인구 많은 지하 1층에 위치
북유럽 감성 소품·매트리스 체험존 인기

입력 2021-10-14 06:00 | 수정 2021-10-14 06:00

▲ ⓒ신세계

신세계백화점이 MZ세대를 겨냥한 생활 장르 전문관을 새롭게 선보이며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는 지난 8월 강남점 지하 1층 파미에 스트리트에 다양한 홈퍼니싱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는 ‘홈스타일링 전문관’을 선보인 이후 2개월 만에 매출이 2배 늘어나는 등 젊은 세대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약 800여평 규모의 홈스타일링 가구 전문관에서는 이노메싸, HAY, 데스커, 알로소, 슬로우 등 총 12개의 국내외 인기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특히 MZ세대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의 실용적인 인테리어 소품이 가득하다.

홈스타일링 가구 전문관이 위치한 강남점 파미에스트리트는 MZ세대들의 핵심 상권으로 꼽힌다. 메가박스, 애플스토어, 아디다스, 시코르 등 영 고객이 선호하는 매장이 즐비한 곳에 선보여 시너지를 내고 있다. 신세계는 기존에 없었던 젊은 감각의 리빙 매장을 생활 전문관이 아닌 곳에 전략적으로 배치하며 새로운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입점 브랜드 중 데스커는 홈오피스, 리빙, 스마트한 학습공간 등 사용자의 목적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활용도가 높은 제품을 선보인다. 사용자의 신체 밸런스에 맞게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모션데스크’, 집 안 어디에서나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독서실 책상’ 등이 있다. 

오는 18일부터는 책상세트 품목 구매하는 고객에게 멤버십 할인 제공 및 신제품 ‘데스크 매트’를 선착순으로 증정해 준다. 

폼 매트리스 전문 브랜드 슬로우는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누워보고 만져보면서 전문가가 고객들의 체형과 수면 습관에 적합한 매트리스를 추천해 준다.

뮤라섹은 ‘프랑스 국립박물관 연합’, ‘영국 내셔널 갤러리’ 등의 정식 라이센스를 보유하고 있는 브랜드다. 지하 1층 파미에스트리트에서는 구스타프 클림트 전시회를 운영하면서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대표 북유럽 리빙 브랜드인 이노메싸, HAY, 릴리스코브, 무토 등은 테이블부터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까지 다양한 인기 아이템을 모아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 박성주 생활팀장은 “그 동안 백화점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젊은 감각의 트렌디한 가구 브랜드를 한곳에 모았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수요에 맞는 새로운 콘텐츠를 계속해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