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기도, 공인중개업소 개업하려면 '안성'이 제격

중개경쟁, 심한 곳 '하남'vs 덜한 곳 '안성'중개사무소 한 곳당 연 평균 '11건' 매매

입력 2017-05-30 16:20 | 수정 2017-05-30 16:24

▲ 5월17일 기준 개업공인중개사무소 가장 많은 곳. ⓒ 경기도부동산포털


주로 중장년층이 응시하던 공인중개사 시험에 2030세대까지 가세하면서 경쟁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공인중개사 수도 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진행된 공인중개사 시험에 응시한 인원은 총 19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 변호사 부동산중개 및 법률자문 서비스 업체까지 등장하면서 그야말로 무한경쟁시대가 도래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서울지역의 높은 보증금과 월세, 한정된 공간에서의 치열한 중개경쟁이 부담되는 사람이라면 경기도 중개사무소 개업도 합리적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에 부동산114 도움을 받아 경기도에선 어디서 공인중개사무소를 개업하는 게 좋을지 분석해 봤다.

◆개업공인중개사무소 가장 많은 곳 '수원'

2017년 5월 기준 경기도 공인중개사무소 개수는 총 2만5959곳으로 경기도 31개 시·군 중 '수원'이 2355곳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성남 2131곳 △고양 1917곳 △화성 1851곳 △평택 1760곳 △부천 1719곳 △용인 1636곳 순으로 공인중개사무소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인중개사무소가 가장 적은 곳은 연천군 76곳으로 수원 대비 31배나 차이 났다.

통계청 인구주택 총 조사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경기도 주택수는 총 369만3557가구로, 그중 수원시가 32만9765가구를 차지했다.

이어 △용인 29만2726가구 △고양 29만999가구 △부천 24만7576가구 △성남 24만6604가구 △남양주 20만2097가구 △안산 19만3386가구 △화성 18만6773가구 △안양 17만2042가구 순으로 주택수가 많았다.

한편, △연천 1만5179가구 △과천 1만6511가구 △가평 2만2546가구 등은 주택 재고가 2만가구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에서 주택수 대비 공인중개사무소 비중이 낮은 곳은 '안성'으로 확인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안성 주택재고는 6만865가구인 반면, 공인중개사무소는 280곳에 그쳤다.

반대로 '하남' 주택재고는 4만4081가구인 반면 공인중개사무소는 601곳으로 경기도에서도 중개경쟁이 가장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중개경쟁이 심한 지역은 △평택 △화성 △과천 △시흥 △성남 △양평 △구리 △김포 △광주 △수원 △안양 순으로 조사됐다.

◆매매가격 높은 곳 과천>성남>하남>광명

경기도 31개 시·군 중 가구당 아파트 매매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과천'으로, 평균 8억3406만원 수준이었다. 이어 △성남 5억6451만원 △하남 4억9061만원 △광명 3억9380만원 △안양 3억8200만원 △용인 3억8128만원 △의왕 3억7891만원 순으로 높았다.

반면, △연천 △포천 △안성 △동두천 △가평 △여주 △양주 등은 매매가격이 2억원을 넘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즉,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 기준으로 공인중개 보수 수준을 계산하면 과천은 약 417만원 정도고, 연천·포천 등은 80만원 정도가 발생하는 것이다.

▲ 개업공인중개사무소 한 곳당 연 평균 매매거래 건수. ⓒ 부동산114


경기도에서 주택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2016년 기준 총 2만4778건이 거래된 '고양'이었다.

이어 △수원 2만4350건 △성남 2만1058건 △부천 2만761건 △용인 2만123건 △안양 1만5019건 △화성 1만4766건 △남양주 1만4254건 △안산 1만3338건 △평택 1만1434건 순으로 거래량이 많았다.

윤지해 책임연구원은 "용인 주택재고 물량은 두 번째로 많은 반면 주택거래량은 5번째로 나타나 주택재고 대비 거래회전이 낮은 지역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거래시장의 중소형 선호현상이 높은 상황에서 타지역 대비 중대형물건 비중이 높은 지역의 한계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의정부·시흥·파주 등 경기도 내 대부분 지역은 1년 거래량이 1만 건을 넘지 못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에 위치한 공인중개사무소 1곳당 연평균 매매거래량은 11건 수준으로 확인됐다. 이 중 동두천이 26건으로 공인중개사무소 1곳당 거래량이 가장 많았고, 이어 △군포 △광명 △의왕 △양주 △오산 △의정부 △고양 △파주 순으로 연평균 거래량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앞서 중개경쟁이 가장 심한 곳으로 확인된 하남은 공인중개사무소 1곳당 연평균 매매거래량이 4건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지영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