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시·청각 장애인용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에 2000만원 후원

'제 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감사패 수여 받아

엄주연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1-08 11:11:0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효성 마포 본사.ⓒ뉴데일리


효성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영화 제작 후원을 위해 지난 7일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에 후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시각 또는 청각에 장애를 가진 이들도 아무 장벽없이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전문 영화인들로 구성된 사회적 기업이다. 시각장애인이나 자막 읽기가 불편한 노인을 위해서는 화면을 음성 해설로, 청각 장애인을 위해서는 소리 정보를 자막으로 제공해 주는 등 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영화를 제작한다.

공유, 박보검, 한효주 등 유명 배우들도 장애인 관객들이 본 영화의 풍부한 감동과 주제를 함께 느낄 수 있도록 재능 기부에 참여하고 있다.

효성은 지난해부터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에 영화 제작을 지원해 왔다. 지난해에는 효성의 후원을 통해 탄광촌 출신 소년의 발레 도전기 '빌리 엘리엇'이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로 재탄생됐다. 올해는 '앙, 단팥 인생 이야기'와 '심야식당2'가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 상영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일 효성은 배리어프리 영화에 대한 관심과 지속적인 후원을 인정받아 한국 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 KOFA에서 열린 '제 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식에서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프로필 사진

  • 엄주연 기자
  • ejy0211@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