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스피커 '누구' 출시 2년… 月 실사용자 400만 돌파

2016년 9월 이후 발화량 72배, 음악재생 10배 증가… 디바이스 7종 확대
4분기 AI 오픈 플랫폼 공개… 개인별 최적화 AI 환경 구현 가능 눈길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1 09:50:4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


SK텔레콤은 자사 국내 최초 AI 스피커 '누구'가 출시 2년 만에 월간 실사용자(MAU) 400만명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누구 미니'와 'T맵x누구', 'Btv x누구', '누구 캔들' 등을 연이어 출시하며, 음성 UI 기반의 인공지능 생태계 확산을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지난 2016년 9월 누구 출시 이후 월간 발화량은 72배, 음악 재생은 10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AI가 적용된 디바이스도 지난 2년간 총 7종으로 확대됐다. 

출시 초반 뮤직·날씨·일정 등 14건이었던 서비스 종류도 누구백과·금융·11번가·프로야구 등이 추가되며 총 36건으로 늘었다. 누구를 기반으로 AI와 연계한 스마트홈 전기·전자 제품 역시 총 220종에 달한다.
 
특히 누구 이용자들의 대화량은 출시 첫 달 102만1000건에서 지난달 7343만8000건으로 증가했으며, 월간 실사용자는 같은 기간 5280명에서 387만5000명으로 급증했다.  

사용자들의 누구 활용 방식도 진화하고 있다. 음악 감상의 비중은 출시 초 60%에서 현재 42%로 낮아진 반면 2%대에 머물러 있던 Btv(6.2%), 감성대화(4.1%)와 날씨 문의(3.8%) 등은 서서히 증가하는 모습이다. AI 운전비서 T맵x누구 역시 '길안내' 서비스의 비중은 하락하고 '운전중 전화·문자 주고 받기' 등 새로운 기능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누구는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더 잘 알아듣고, 복잡한 대화에 대답할 수 있도록 지능화되고 있다. 실제로 키워드 뉴스 검색 서비스 출시를 통해 사용자들은 더 쉽게 뉴스를 검색하고 청취할 수 있게 됐다. 또 음성 인식률 제고를 위해 딥러닝 기반의 '끝점 검출 기술'을 활용, 잡음 환경 속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낼 수 있도록 진화 중이다. 

'심심해' 기능을 강화해 최대 7번의 대화가 오갈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했으며, T맵x누구에는 차량 정체구간에서 정체 안내 메시지와 함께 '음악·라디오 듣기'를 추천하는 기능이 도입됐다. 
 
올 4분기에는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개인에게 최적화된 AI를 구현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게 된다. 해당 플랫폼은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 기반으로 이뤄져 코딩을 모르는 비개발자도 서비스 개선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개발자가 손쉽게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어 맞춤형 AI를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관측된다.

SK텔레콤은 누구 2주년을 기념하는 "아리아, 안녕?" 이벤트를 오는 12일까지 누구 앱과 홈페이지에서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 중 감성 대화 서비스를 이용한 500명을 추첨해 영화 '안시성'의 무대 인사 및 상영회에 초대한다.

박명순 AI사업 유닛장은 "SK텔레콤은 국내 처음으로 AI 스피커 누구를 출시한 후 다양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음성 UI를 선도해왔다"며 "앞으로는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누구나 누구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