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C-ITS' 사업 재시동... 구현모 '디지코' 속도

구현모 대표 "디지털 플랫폼 사업 매출 비중 50%까지 확대"
KT 'C-ITS' 사업, 부처 간 기술규격 다툼으로 일시 중단
KT "단일 혹은 컨소시엄으로 지자체 발주에 맞춰 참여"

입력 2021-09-14 10:41 | 수정 2021-09-14 10:41

▲ ⓒKT

KT가 부처 간 기술규격 다툼으로 멈춰 있던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 사업에 재시동을 건다. C-ITS 사업은 지난 3월 구현모 KT 대표가 주주총회에서 “2025년까지 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비중을 50%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공약의 핵심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통부(이하 과기정통부)는 C-ITS 전국 구축 계획에 대한 협의를 완료하고 C-ITS 공동작업반을 구성했다.

정부는 4분기부터 실증을 마친 근거리전용통신(DSRC) 일종인 ‘웨이브(WAVE)’ 방식으로 고속도로에 C-ITS 구축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C-ITS를 구축하는 고속도로는 전체 2400㎞로 도로공사가 올 4분기에 발주 가능한 물량부터 웨이브 기반으로 구축한다.

‘롱텀에볼루션 차량통신기술(LTE-V2X)’ 실증도 추진한다. 오는 2022년까지 실증을 마친 후 웨이브 기반으로 구축된 구간에 LTE-V2X 시스템을 추가 설치해 병행 방식의 시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과기정통부의 이번 협의가 이뤄지기 전까지 정부의 C-ITS 사업은 두 부처 간 견해차로 인해 중단돼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실증을 마친 DSRC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려 했으나 과기정통부가 중복 투자를 이유로 LTE-V2X 실증부터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부처 간 갈등이 빚어졌다. C-ITS 전국 구축 사업의 주체는 국토교통부지만 주파수 운용은 과기정통부의 소관이기 때문에 샅바 싸움이 이어져 왔던 것.

부처 간 대립의 장기화로 문제가 생긴 곳은 C-ITS 참여사업자다. 특히, 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매출 비중을 50%까지 늘리기 위한 구 대표의 청사진에 차질이 생겼다. 부처 간 기술규격 다툼으로 인해 지자체의 발주가 중단됐기 때문이다.

앞서 KT는 지난 2020년 제주도 C-ITS 구축 사업의 주관사업자로 참여해 가시적인 성과를 낸 바 있다. 제주도 주요 도로 약 300km 구간에 DSRC·WAVE 통신을 기반으로 약 3000대의 렌터카에 C-ITS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성공했다.

해당 렌터카는 교통신호와 더불어 역주행이나 무단횡단 등 돌발상황, 기상정보, 주차정보 등 14개 C-ITS 서비스와 KT가 제안한 4개 특화 서비스(우선신호, 관광·기상, 지능형 운전자 보조시스템 활용 사고방제·방지, 돌발상황 대응) 등의 서비스로 차별화를 꾀했다.

이 밖에도 광주에서 진행된 C-ITS 사업에 참여사업자로 관련 사업을 전개하는 등 C-ITS 기반 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비중을 높이기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KT는 올해 본격적으로 C-ITS 사업을 비롯해 커넥티드카·모빌리티 부문에서 수익 창출이 가능한 모델을 적극적으로 개발할 방침이었다. 결과적으로 부처 간 갈등으로 인해 관련 사업이 일시 중단됐다.

KT는 부처 간 갈등이 봉합된 만큼 C-ITS 사업에 다시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제주 지역 외에도 광주, 울산 등에서 사업을 수주한 상황인 만큼 제주에서 확보한 C-ITS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지자체들이 본격적으로 발주를 내면 단일 또는 컨소시엄 구축을 통해 참여할 계획”이라며 “제주 C-ITS 사업은 주관사업자로 참여했고 광주에서 진행한 C-ITS 사업은 참여사업자였다. 사업에 따라 참여 방식이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