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라는 시한폭탄 안고 불편한 동거 지속

[취재수첩] 한일시멘트의 현대시멘트 인수, 중장기적으로 업계 '부담'

쌍용양회, 한라시멘트 등 재매각 시 인수 후보자 없어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02 15:23: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시멘트업계가 새로운 고민에 빠졌다. 사모펀드들이 시장에 대거 유입된 상황에서 향후 재매각이라는 '후폭풍'에 대응할 능력이 현저히 떨어졌기 때문이다.

최근 현대시멘트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한일시멘트와 LK투자파트너스-신한금융투자 컨소시엄이 선정되면서 순수 사모펀드의 유입을 막았다.

단기적인 측면에서는 순수 시멘트업체인 한일시멘트가 현대시멘트를 인수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한일시멘트와 현대시멘트의 시너지 효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쌍용양회와의 경쟁구도를 가져갈 수 있다는 것은 희소식이다.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놓고보면 이번 한일시멘트의 현대시멘트 인수 시도가 환영받을 일은 아니다.

지난해 시멘트업계는 사모펀드들에 의해 뒤숭숭했다.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한앤컴퍼니가 쌍용양회를 인수했다. 글랜우드PE는 한라시멘트 경영권을 획득하면서 비시멘트업체들이 시장에 대거 유입됐다.

시멘트 산업은 과잉공급과 경쟁심화와 더불어 애초에 큰 성장 없이 현상 유지가 지속되는 시장이다 보니, 업체들의 주도하에 시장 재편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분야다. 지난 2015년 기준 국내 업체들의 생산능력은 총 6200만톤 정도였지만 실제 생산된 물량은 4500만톤 내외에 불과했다.

이렇다 보니 업계 입장에서는 비시멘트업체들인 사모펀들이 하루 속히 시장에서 수익을 얻고 발을 빼는 것을 바랄 수밖에 없다. 이 경우 쌍용양회, 한라시멘트를 재차 인수할 수 있는 것은 자금력을 갖춘 한일시멘트 등 몇몇 뿐이다.

이런 가운데 업계 1위 쌍용양회 인수를 노렸던 한일시멘트가 현대시멘트 인수를 시도하면서 희망이 사라졌다.

한일시멘트는 이미 현대시멘트 인수전에 참여해 막대한 자금을 쏟아부은 것으로 추정된다. 아직까지 정확한 인수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6000억대 중반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IB)업계에서는 LK투자파트너스와 신한금융투자가 각각 2000억원, 1000억원을 지원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즉 나머지 3500억원 가량을 한일시멘트가 부담한다는 얘기다.

한일시멘트가 국내 시멘트 업체들 가운데 자금력이 가장 뛰어나다고는 하지만 현대를 인수한 상황에서 향후 쌍용까지 추가 인수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지금 같은 상황이라면, 시멘트 산업 내 사모펀드들의 활동은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시멘트업계는 철도 운임료 인상, 지역자원시설세, 공급과잉, 경쟁 심화 등 각종 악재로 몸살을 앓고 있다. 여기에 사모펀드라는 처리하지 못하는 '시한폭탄'을 껴안고 불안한 행보를 지속할 수밖에 없다.

업계는 진퇴양난(進退兩難)에 빠졌다. 과연 순수 시멘트업체들이 어떤 방식으로 지속되는 사모펀드 유입을 막고, 시장 재편에 성공할 수 있을지 머리를 맞대고 수많은 고민을 해야할 것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증권사 신입 공채가… [2017-06-25 11:44:3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