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근로자, 국내 소비 대신 본국 송금

100만 외국인근로자, 최저임금 인상 최대 수혜… 年 15조 국부유출

1인당 평균 200만원 꼴… 숙식 포함 40~50만씩 오를 듯
해묵은 국부유출 논란 계속 전망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7 11:14:5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5일 밤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어수봉 위원장이 최저임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세금으로 임금을 보전해주면 최대 수혜자는 외국인 근로자가 될 것이다."

지난 15일 진행된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서 한 위원은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 결정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이 위원은 "국민이 돈을 거둬 외국인 근로자의 임금을 보전해주는 걸 가만 두고 보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5%나 올렸다. 당장 임금 상승 직격탄을 맞게될 소상공인·영세 중소기업인 대책으로는 '나랏돈' 지원을 약속했다. 

정부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명목으로 내년 최저임금 인상률서 최근 5년 간 평균 인상률인 7.4%를 제외한 9%에 해당하는 추가 인건비를 국민 세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고용 감소를 막고, 내수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최저임금을 올린다는 방침이다. 

다만 외국인 근로자의 경우, 임금이 상승해도 국내 소비 기여도는 낮고 본국 송금을 확대해 최저임금의 내수진작 효과는 크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국내 외국인 근로자는 100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지난 2015년 이민정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체류중인 외국인 근로자의 해외 송금자 비율은 93%로 1인당 월평균 송금액은 107만1천원에 달했다. 

지난 4월 고용정보원이 발표한 지난해 외국인 취업자는 96만명으로 현재 외국인 근로자를 100만명 이상으로 볼 때 이들의 송금액은 연간 10조원이 훌쩍 넘게 된다.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표면적인 금액이다. 실제로 외국인 근로자들이 본국에 송금한 액수는 많게는 3-4배 이상이 될 것이란 예측이 뒤따른다.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가 2015년 국내 거주 외국인의 국외 송금액으로 58억 달러(약 6조8600억원)으로 발표했다.

또 외국인 근로자들은 은행 송금 외에도 자국민 간의 환전소거래 등을 적극 활용하는 점 등을 감안하면 실제 외국인 근로자의 연간 송금 규모는 10조원 규모에 이를 것이란 추산도 나온다. 

즉 최저임금 상승에 따라 연간 본국 송금액은 10조원 규모에서 15조원 대로 확대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외국인 근로자의 최저임금 상승은 국내 소비 확대가 아니라, 본국 송금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며 "오히려 최저임금 내수진작 효과는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대부분 임금체계는 최저임금 수준으로 잡혀있다. 한 중소기업은 최저임금 기준으로 근로자 1인에게 들어가는 비용이 250만원 수준이다. 

실제 근로자에 손에 잡히는 금액은 200만원 남짓이지만 잔업·특근·상여금·4대보험 등을 감안하면 기업의 부담은 250만원대에 달한다.최저임금이 16.4% 인상된 내년에는 인건비만 300만원에 달할 전망이다.

중소기업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인력감축부터 고심하고 있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중소기업 332곳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고율 인상 때 대응 방안을 물은 결과(복수응답), 56%가 '신규채용 축소'를 답했다. '감원' 응답도 41.6%나 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형 저축은행, 24% 이상 고금리 가계 신용대출 여전
대형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금리가 여전히 높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최고금리 인하가 시행된 이후에도 금리 24% 이상 대출을 취급하고 있어서다. 16일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자료에 따르면 자산규모 상위 10개 저축은행의 지난달 가계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연 18.5%에서 23.4%를 기록했다. O… [2018-04-16 18:43:51] new
롯데주류도 도수 낮춘다… '참이슬' 이어 '처음처럼'도 '17도'로 낮춰
롯데주류가 '처음처럼'의 알코올 도수를 낮춘다. 16일 롯데주류에 따르면 현재현재 17.5도인 '처음처럼' 제품을 0.5도 낮춘 17도로 내놓을 계획이다. 롯데주류는 국세청에 새로운 도수 제품을 내놓기 위한 신고 절차를 마쳤다. 오는 20일부터 생산에 들어가 소비자 판매는 이달 말부터 시작할… [2018-04-16 18:21:18] new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대기발령'... 경찰 조사 이후 추가 조치 예정
갑질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대기 발령 조치를 받았다.대한항공은 16일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대기 발령은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유지된다. 대한항공은 향후 결과를 토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는… [2018-04-16 18:01:21] new
코픽스 연속 상승세…주담대 금리 또 오른다
코픽스가 연일 상승세를 타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또 올라가게 됐다.16일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3월 기준 코픽스 공시에 따르면 잔액기준 코픽스는 1.78%,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 1.82%를 기록했다.잔액기준 코픽스는 전월 대비 0.03%포인트 상승했고,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전월 대… [2018-04-16 18:01:13] new
야심작 '광역알뜰교통카드' 아직은… GPS 먹통-빠른 배터리 소모 불편
"위치정보시스템(GPS)이 먹통이고, 수동으로 여러 단계를 조작해야 해 번거로웠습니다."국토교통부가 16일 야심 차게 선보인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시연 과정에서 여러 보완사항을 노출했다.국토부는 이날 오후 김현미 장관과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해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체험… [2018-04-16 18:01: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