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세르 알 마하셔 CEO "에쓰-오일, 미래 먹거리 방향 잡고 떠난다"

4조8천억원 석유화학 분야 투자, 가장 빛났던 경영 판단
두 번의 안전 사고-2014년 대규모 영업손실 등은 아쉬움을 남아…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07.21 19:01: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나세르 알 마하셔 에쓰-오일 대표이사.ⓒ에쓰-오일



에쓰-오일(S-OIL)의 최장수 대표이사인 나세르 알 마하셔(Nasser Al-Mahasher)가 미래 먹거리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한국을 떠나 사우디 아람코로 돌아간다.

21일 에쓰-오일 이사회는 새로운 사내이사로 오스만 알 감디(Othman Al-Ghamdi)를 선임하기 위해 오는 9월5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본사 빌딩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공시했다. 

알 감디 신규 에쓰-오일 사내이사 후보는 사우디 아람코 Ras Tanura 정유소 운영총괄을 맡았고 현재는 아람코 아시아 코리아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알 마하셔는 지난 2012년 3월부터 올해까지 5년째 에쓰-오일을 이끌면서 미래 사업에 대한 확실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알 마하셔는 에쓰-오일의 대표 사업 영역인 정유에서 석유화학 분야로 영토 확장에 가장 적극 나선 경영자로 평가된다.

알 마하셔는 지난해 9월 이사회의 투자 승인을 이끌어내 올해 5월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과 프로필렌 옥사이드(propylene oxide)를 생산할 수 있는 석유화학 공장 건설을 시작했고, 이와 동시에 기존에 생산하던 벤젠(benzene)과 파라자일렌(para-xylene)의 생산량을 늘리는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

폴리프로필렌과 프로필렌 옥사이드 생산 공장 완공과 벤젠과 파라자일렌 공장 업그레이드(upgrade)가 모두 완료되는 2018년부터는 정유사인 에쓰-오일을 석유화학사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가 된다.

지난 1997년 벤젠·파라자일렌을 만들기 시작하며 석유화학으로의 영토 확장에 나섰던 에쓰-오일이지만 알 마하셔가 그리는 그림과는 수준이 달랐다.

일년에 벤젠 26만t, 파라자일렌 74만t을 생산하던 에쓰-오일은 2018년부터 벤젠 72만t, 파라자일렌 188만t을 생산하게 된다. 또 벤젠, 파라자일렌 외에도 폴리프로필렌을 일년에 40만5천t, 프로필렌옥사이드를 30만t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업계 전문가들은 "2012년 3월 에쓰-오일의 최고 경영자가 되고 3년 연속 정유 부문에서 손실을 기록한 알 마하셔가 석유화학 분야에 집중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투자"라고 설명한다.

실제로 에쓰-오일은 정유 부문에서 2012년 3760억원, 2013년 3510억원, 2014년 729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알 마하셔는 부임 후 처음으로 지난해 2280억원의 영업이익을 경험했다. 반면 벤젠과 파라자일렌을 판매하며 벌어들인 영업이익은 4년간 18조5100억원에 달했다.

미국에서 화학을 전공한 알 마하셔는 1990년 사우디 아라비아(Saudi Arabia) 국영 에너지 기업, 사우디 아람코(Aramco)에 입사해 정유·마케팅(marketing) 분야에서 22년을 일했다.

2008년 일본 도코에서 마케팅을 4년간 담당하다 에쓰-오일의 수장을 발탁된 알 마하셔는 전임자인 아흐메드 에이 알 수베이(Ahmed A. Al-Subaey)의 4년 임기 기록을 넘어섰다. 쌍용정유가 아람코에 인수된1999년 이후 아람코의 CEO들은 국내에 2~4년 정도 머물다 본국으로 돌아갔다.

지난 2014년 원유 유출, 올해 1월에 있었던 공장 화재 등의 안전 문제와 지난 2014년 국제유가 급락에 따른 재고손실로 영업손실을 기록했던 점 등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하지만 에쓰-오일의 대표이사를 거처간 선임자들이 아람코에 복귀해 승승장구했고 일부는 사우디 정부의 주요 직책을 맡기도 했다는 선례를 봤을때 알 마하셔도 아람코에 돌아가 새로운 기회를 부여받을 것으로 보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히타치' 19년만에 한국시장 재진출… 엘리베이터 업계 술렁
국내 엘리베이터(승강기) 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히타치(HITACHI)엘리베이터코리아가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히타치엘리베이터코리아는 미쓰비시, 도시바와 함께 일본 3대 엘리베이터 생산업체로 꼽히는 히타치제작소그룹이 지난 6월 설립한 한국법인이… [2017-11-15 14:41:05] new
[포토] 굳은 얼굴로 이혼 첫 조정기일 출석하는 SK 최태원 회장
최태원 SK 회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서울가정법원에서 진행된 아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소송 첫 조정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17-11-15 14:30:47] new
대우건설 예비입찰 10여곳 '입질'… 완주 가능성은 '글쎄'
건축 디자인부문 세계 1위 기업인 에이컴(AECOM)을 비롯한 10여개 국내외 기업들이 대우건설 매각 예비입찰에 얼굴을 비췄다.일견 매각 성사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이지만 업계에서는 실제 본입찰에 참여할 기업이 극소수에 불과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말 연결 기준 연… [2017-11-15 14:23:48] new
대우건설 '아름다운 하루 바자회' 개최
대우건설은 전날 서울 종로구 소재 본사 앞에서 아름다운 가게와 함께 '정대우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하루 바자회'를 열었다고 15일 밝혔다.바자회 행사를 위해 대우건설 본사와 현장 전 임직원이 3주간 의류·생활용품·도서 등 물품 3000점을 모아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했다. 이날 바자회에서… [2017-11-15 14:21:45] new
‘정치적 세무조사' 검증 갈등… TF "특정기업 밝혀라" vs 국세청 "기본법상…
과거 정치적 논란이 된 세무조사에 대한 점검‧평가를 통해 세무조사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국세청이 공언했지만 사실상 ‘구호’ 뿐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국세청은 8월 적폐청산 명분으로 국세행정개혁 TF를 발족한 가운데, 정치적 세무조사에 대한 검증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15일… [2017-11-15 14:12:4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