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유구현 우리카드 대표, 짧은 기간에 중위권 카드사 도약

시장점유율 지난해 9.26%…2년새 1.01%p 상승
대손상각비 등 재무 부담·조직 정비 과제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16 15:46:1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구현 우리카드 대표.ⓒ우리카드

유구현 우리카드 대표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그는 우리카드 분사 당시 목표 중 하나였던 '시장점유율 10%'를 이끌고 있는 주역으로 새로운 기록을 쓰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유구현 우리카드의 대표의 임기가 오는 3월 만료될 예정이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취임 후 유구현 당시 우리은행 부행장을 우리카드 노동조합의 반발에도 지금의 자리에 앉혔다.

이후 유 대표는 1년의 임기를 채웠고, 지난해 1월 우리은행 7개 계열사 중 정기화 우리종합금융 대표와 함께 나란히 연임에 성공, 지금까지 총 2년여간 대표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2013년 4월 분사 이후 우리카드 대표 중 재임 기간이 가장 긴 것이다.

자신을 임명한 이 행장이 지난해 우리은행 민영화에 성공한 공을 인정받아 '민선 1기' 행장으로서 자리를 지키면서 유 대표의 입지도 단단하다.

이에 업계에서는 사실상 유 대표가 이번에도 연임이 유력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나 유 대표는 경영 능력도 스스로 증명하고 있어 이같은 평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우리카드의 시장점유율은 카드사용액 기준 지난해 9.26%로 유 대표 취임 전인 2014년 말 8.25%보다 1.01%상승했다.

이는 우리카드가 2013년 4월 분사하면서 내부적으로 세운 목표 중 하나인 시장점유율 목표에 근접한 수치다.

우리카드는 분사 당시 대내외적으로 중위권에 오를 것을 목표로 했다. 업계에서 중위권 회사의 시장점유율 기준점은 관행적으로 10%로 보고 있다.

우리카드는 대표 상품인 '가나다 카드' 시리즈의 영업 확대에 'YG카드', '그랑블루카드' 등 각종 제휴 상품과 VIP특화 상품을 속속 내놓으면서 틈새 수요를 파고든 결과, 전체 회원수를 2년새 90만명 늘린 1260만명(지난해말 기준)까지 확보한 덕택이다.

또 우리카드는 대출 영업 확대에 힘쓰면서 카드론 자산도 2년새 55.8% 늘려 2조원이 넘어섰다.

이에 따라 경영 실적이 개선되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1437억원으로 2014년보다 17.2% 증가했다. 지난해 초 가맹점수수료율 인하 영향에도 비교적 선방했다는 평가다.

다만 유 대표에게 주어진 과제도 만만치 않다.

재무적으로 카드론 확대 등 공격적인 영업으로 인한 리스크 부담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신용손실에 대한 손상차손은 2083억원으로 2014년보다 55.3% 급증했다.

신용손실에 대한 손상차손의 대부분은 대손상각비다. 대손상각비는 빌려준 돈을 떼일 가능성에 대비해 미리 떼어놓는 돈으로 많아질수록 부실채권으로 인한 부담이 커졌다는 의미다.

조직 내 인력 조정 및 확충 등 정비도 시급하다.

분사 이후 인력 충원에 소극적이었던만큼 조직 내 피로도가 높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우리카드의 직원수(계약직 포함)는 지난해 9월 말 기준 550명 수준으로 업계 점유율이 비슷한 하나카드의 778명보다 200여명이나 적다. 

우리카드가 먹거리 확장을 위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등 외연을 확장하고 있지만 인력은 제자리 수준이어서 조직 내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서금회 다음은 경금회?…금융 공기관 수장 거취 촉각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이 속도를 내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특히 문 대통령의 금융정책이 서민금융에 중점을 두면서 박근혜 정부서 정부주도의 구조조정을 이끌었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수장의 교체설까지 대두되고 있다.◇ 임기와 무관…정권과 함께… [2017-05-12 18:07:13] new
아이에스동서, 1분기 영업익 769억원… 전년比 32% 증가
아이에스동서는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4285억원·영업이익 769억원·순이익 371억원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9.4%·32.1%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8.8% 감소했다. [2017-05-12 17:42:48] new
쌍용차, 도서지역 고객 위한 '무상점검' 서비스
쌍용자동차는 정비 서비스를 평소에 받기 힘든 도서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서비스 지역은 울릉도 및 인천 옹진군 백령도를 비롯해대청도, 소청도, 전남 신안군의 6개 섬(흑산도, 비… [2017-05-12 17:41:30] new
한국타이어, 창립 76주년 기념 '장기근속자' 1665명 표창
한국타이어는 지난 8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장기근속자 1665명을 표창했다고 12일 밝혔다.이번 표창 대상자는10년상(779명), 15년상(331명), 20년상(295명), 25년상(155명), 30년상(98명), 35년상(7명) 등이다.15년, 20년, 30년상을 수상한 장기근속 직원은 한국타… [2017-05-12 17:36:30] new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