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첫 재판서 경영비리 혐의 부인... "급여통장도 신 총괄회장이 직접 관리"

신격호 총괄회장 등 총수일가 5명 총출동
경영비리 전면 부인, 지루한 법적 공방 예고

옥승욱, 김새미(인턴)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8:17: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롯데 경영비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이종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비리 첫 재판에서 영화관 매점 운영권, 공짜 급여 지급 등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는 20일 오후 2시 롯데그룹 총수일가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신격호 총괄회장,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씨 등 롯데 총수일가가 모두 출석했다.

 

신동빈 회장은 첫 공판에서 총수일가에 공짜 급여를 지급하고 롯데시네마 매점을 헐값에 매각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신동빈 회장 변호인 측은 모두발언에서 "영화관 매점 일 관련해서 신격호 총괄회장은 수도권은 유미네(셋째부인인 서미경씨 딸), 지방은 영자네(신영자 이사장)에 나눠주라고 직접 지시했다"며 "회사 이름을 뭘로 할지도 직접 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 총괄회장이 직접 따로 독대해 신 회장에게 업무보고를 한 적도, 만난 적도 없다"며 "매점 운영권을 매각하는 일은 신 총괄회장이 채정병 전 롯데카드 대표에게 직접 지시했고 신 회장과는 단 한마디도 의논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총수일가에 508억원 규모의 공짜급여를 지급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신 회장 측은 "신 총괄회장이 가족의 급여를 직접 결정했다"며 "채정병 고문이 급여안을 만들어 오면 신 총괄회장이 해당 계열사까지 직접 손수 펜으로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 한번도 신 회장하고 상의하고 말조차 한 적이 없다"면서 "신 회장, 신 부회장 급여 통장 자체도 신 총괄회장이 가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미경씨는 롯데시네마 매점 불법임대를 공모한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일개 주주에 불과하기에 배임죄가 적용될 수 없으며, 영화관 매점 사업은 임대를 해서는 안된다는 검사 측의 전제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서미경 변호인 측은 "롯데쇼핑이 시네마 매점을 임대하기로 결정한 것이 과연 배임행위에 해당하는지 모르겠다"며 "영화관 매점 사업은 임대를 해서는 안되고 반드시 회사가 직영화해야 한다는 검사의 전제가 타당한지 의문이다"고 반문했다.

 

이어 "서미경은 롯데에 관련된 업무를 처리하는 자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배임혐의 공범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공짜급여에 대해 절차에 따라 지급됐다고 해명했다.

 

신 전 부회장측은 "이사 선임은 주주총회를 거쳐 결정된 것"이라며 "이사 선임된 데 따라서 보수가 지급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 선임 과정에 신 회장이 그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가 없다"며 "한국과 일본에 이사로 등재돼 있어 급여를 지급받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하고 적법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도 영화관 매점 운영권 매각과 관련된 배임혐의에 대해 적극 방어했다.

 

신 이사장 측은 "롯데쇼핑의 영화관 매점 임대는 신 총괄회장의 의사결정에 의한 것"이라며 "신 이사장은 이러한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입장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매점 임대 사업과 관련해서 모두 신 이사장 의지와 무관하게 진행됐고, 신 이사장은 의사결정에 관여하지도 못했다"며 "신 이사장에개 과연 영화관 매점 임대 사업에 관해 배임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고 되물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GS건설, 3분기 전년比 영업익 14.8% 감소… 순손실 48억 '적자전환'
GS건설은 3분기 별도 기준 매출 2조6276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2조3668억원 대비 11.0% 상승했다고 지난 14일 공시했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GS건설의 3분기 영업이익은 693억원으로 전년동기 813억 대비 14.8% 감소했고, 전년동기 248억원 순이익에서 48억 순손실을 기록 적자… [2017-11-15 19:41:51] new
현대엔지니어링, 3분기 매출 1조4298억원… 전년比 4.3% 감소
현대엔지니어링이 3분기 별도 기준 매출 1조4298억원·영업이익 1336억원·당기순이익 54억원을 기록했다. 15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 3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1조4941억원 대비 643억원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78억원 상승했으나 당기순이익은 전년동… [2017-11-15 19:41:06] new
포스코건설, 3분기 영업익 269억원… 전년比 흑자전환
포스코건설이 3분기 별도 기준 매출 1조5998억원, 영업이익 269억원, 순이익 187억원의 영업성적을 기록했다.15일 전자공시시스템 분석 결과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3분기에 비해 15.6% 증가한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55억원 영업손실, 694억원 순손실에서 흑자로 돌아… [2017-11-15 19:40:22] new
배틀그라운드 대한민국 게임 대상 수상, 리니지2:레볼루션’ 최우수 선정
[부산=뉴데일리 송승근 기자] 펍지주식회사의 FPS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가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2017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최우수상은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2:레볼루션에게 돌아갔다.대상을 수상한 김창한 펍지주식회사 대표는"대한민… [2017-11-15 19:10:54] new
포스코 등 포항지역 철강사, 두 차례 지진에 '화들짝'... "아직 피해 없어"
국내 철강사들이 포항에서 발생한 두차례 지진으로 가슴을 졸이긴 했지만, 아직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상청은 15일 오후 2시 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 강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9월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 이후 두번째로 큰 규모다… [2017-11-15 18:04:2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