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첫 재판서 경영비리 혐의 부인... "급여통장도 신 총괄회장이 직접 관리"

신격호 총괄회장 등 총수일가 5명 총출동
경영비리 전면 부인, 지루한 법적 공방 예고

옥승욱, 김새미(인턴)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0 18:17: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롯데 경영비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이종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비리 첫 재판에서 영화관 매점 운영권, 공짜 급여 지급 등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는 20일 오후 2시 롯데그룹 총수일가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신격호 총괄회장,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서미경씨 등 롯데 총수일가가 모두 출석했다.

 

신동빈 회장은 첫 공판에서 총수일가에 공짜 급여를 지급하고 롯데시네마 매점을 헐값에 매각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신동빈 회장 변호인 측은 모두발언에서 "영화관 매점 일 관련해서 신격호 총괄회장은 수도권은 유미네(셋째부인인 서미경씨 딸), 지방은 영자네(신영자 이사장)에 나눠주라고 직접 지시했다"며 "회사 이름을 뭘로 할지도 직접 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 총괄회장이 직접 따로 독대해 신 회장에게 업무보고를 한 적도, 만난 적도 없다"며 "매점 운영권을 매각하는 일은 신 총괄회장이 채정병 전 롯데카드 대표에게 직접 지시했고 신 회장과는 단 한마디도 의논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총수일가에 508억원 규모의 공짜급여를 지급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신 회장 측은 "신 총괄회장이 가족의 급여를 직접 결정했다"며 "채정병 고문이 급여안을 만들어 오면 신 총괄회장이 해당 계열사까지 직접 손수 펜으로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 한번도 신 회장하고 상의하고 말조차 한 적이 없다"면서 "신 회장, 신 부회장 급여 통장 자체도 신 총괄회장이 가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미경씨는 롯데시네마 매점 불법임대를 공모한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일개 주주에 불과하기에 배임죄가 적용될 수 없으며, 영화관 매점 사업은 임대를 해서는 안된다는 검사 측의 전제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서미경 변호인 측은 "롯데쇼핑이 시네마 매점을 임대하기로 결정한 것이 과연 배임행위에 해당하는지 모르겠다"며 "영화관 매점 사업은 임대를 해서는 안되고 반드시 회사가 직영화해야 한다는 검사의 전제가 타당한지 의문이다"고 반문했다.

 

이어 "서미경은 롯데에 관련된 업무를 처리하는 자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배임혐의 공범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공짜급여에 대해 절차에 따라 지급됐다고 해명했다.

 

신 전 부회장측은 "이사 선임은 주주총회를 거쳐 결정된 것"이라며 "이사 선임된 데 따라서 보수가 지급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 선임 과정에 신 회장이 그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가 없다"며 "한국과 일본에 이사로 등재돼 있어 급여를 지급받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하고 적법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도 영화관 매점 운영권 매각과 관련된 배임혐의에 대해 적극 방어했다.

 

신 이사장 측은 "롯데쇼핑의 영화관 매점 임대는 신 총괄회장의 의사결정에 의한 것"이라며 "신 이사장은 이러한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입장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매점 임대 사업과 관련해서 모두 신 이사장 의지와 무관하게 진행됐고, 신 이사장은 의사결정에 관여하지도 못했다"며 "신 이사장에개 과연 영화관 매점 임대 사업에 관해 배임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고 되물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서금회 다음은 경금회?…금융 공기관 수장 거취 촉각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이 속도를 내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특히 문 대통령의 금융정책이 서민금융에 중점을 두면서 박근혜 정부서 정부주도의 구조조정을 이끌었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수장의 교체설까지 대두되고 있다.◇ 임기와 무관…정권과 함께… [2017-05-12 18:07:13] new
아이에스동서, 1분기 영업익 769억원… 전년比 32% 증가
아이에스동서는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4285억원·영업이익 769억원·순이익 371억원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9.4%·32.1%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8.8% 감소했다. [2017-05-12 17:42:48] new
쌍용차, 도서지역 고객 위한 '무상점검' 서비스
쌍용자동차는 정비 서비스를 평소에 받기 힘든 도서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서비스 지역은 울릉도 및 인천 옹진군 백령도를 비롯해대청도, 소청도, 전남 신안군의 6개 섬(흑산도, 비… [2017-05-12 17:41:30] new
한국타이어, 창립 76주년 기념 '장기근속자' 1665명 표창
한국타이어는 지난 8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장기근속자 1665명을 표창했다고 12일 밝혔다.이번 표창 대상자는10년상(779명), 15년상(331명), 20년상(295명), 25년상(155명), 30년상(98명), 35년상(7명) 등이다.15년, 20년, 30년상을 수상한 장기근속 직원은 한국타… [2017-05-12 17:36:30] new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