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한카드, 마이데이터 관련 '플랫폼 종사자' 소득통합 모델 개발

입력 2021-06-22 08:47 | 수정 2021-06-22 08:47

▲ ⓒ뉴데일리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1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사업' 금융분야 과제 수행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플랫폼 종사자(플랫폼 배달 라이더)’들의 소득 정보를 통합·정리하고 신용평가사 및 금융기관 등에 정보를 제공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지원 사업은 정보 주체인 개인 중심의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국민체감형 마이데이터 서비스 모델 발굴과 실증을 지원하는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는 지난 3월부터 과제 공모를 진행해 금융/의료/공공/교통/생활소비 등 5개 분야에서 총 8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금융분야 과제 수행자로 선정된 신한카드는 먼저 제휴 플랫폼 회사에 소속된 플랫폼 종사자들에게 자발적 동의를 받은 후 흩어져 있는 종사자들의 소득 정보를 플랫폼 기업으로부터 받아 통합하고 정리하는 모델을 개발한다.
 
이 정보를 신용평가사 및 금융사에 제공해 신용 점수 향상, 신용카드 발급, 대출 한도 및 금리 우대 등을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연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플랫폼 종사자들이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이용하면 신뢰도 높은 소득 데이터에 기반한 합리적인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고, 제도권 금융 기관에서 본인에게 더욱 알맞은 맞춤형 금융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신한카드 개인사업자 CB(Credit Bureau) 사업과도 연계해 개인사업자로 활동하고 있는 플랫폼 종사자들도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마이데이터 실증 사업은 신한카드를 중심으로 KCB(코리아크레딧뷰로), 음식배달 대행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고 있는 플랫폼 기업 ‘메쉬코리아’, 프리랜서 1인 마케터 플랫폼 기업 ‘링크아시아 매니지먼트’ 등 4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이대준 기자 ppoki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