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추석 선물세트 배송전쟁… "명절에 주문해도 당일 수령"

롯데百, 수도권 전점에서 19일까지 당일 배송
선물세트 매출 15%, 연휴 시작 전 3일간 집중
현대百, '명절 임박 배송 서비스' 진행

입력 2021-09-15 12:00 | 수정 2021-09-15 12:06
"추석 선물을 준비하지 못하셨나요. 아직 늦지 않았어요."

백화점·이커머스 등 유통 업계가 추석 선물세트를 아직 구매하지 못한 고객들을 위해 명절 당일날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운영한다. 막바지 추석 선물 수요를 잡기 위해서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막바지 명절 선물 당일 배송이 필요한 고객들을 위해 연휴 직전인 오는 19일까지 수도권 전점에서 당일 배송 서비스 '바로배송'을 운영한다.

바로배송은 명절 선물 세트를 7만원 이상 구매하면 구매 점포 기준 5㎞ 이내 주소지로 3시간 안에 상품을 퀵 배송해주는 명절 세트 전용 배송 서비스다. 지난해 추석 본점에서 시범 운영 후 올해 설 명절부터 수도권 전점으로 확대했다.

현대백화점도 압구정본점 등 전국 7개 점포(압구정본점·신촌점·미아점·목동점·디큐브시티·부산점·울산동구점)에서 추석 연휴 첫날인 20일까지 선물세트를 구매하면 당일 바로 배송을 해주는 '명절 임박 배송 서비스'를 운영한다.

점포별 반경 5km 내에서 배송받는 고객이 대상이다. 주문 당일 오후 5시까지 주문하면 저녁에 배송 받을 수 있다. 추석 선물세트를 5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은 무료로, 5만원 미만 구매시 5000원을 내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추석 전날 휴점하는 무역센터점 등 전국 9개 점포(무역센터점·천호점·중동점·킨텍스점·판교점·대구점·울산점·충청점·더현대 서울)는 추석 연휴 전날인 19일까지 '명절 임박 배송 서비스'를 운영한다.
쿠팡과 마켓컬리 등 이커머스업계는 추석 당일인 21일에도 새벽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쿠팡은 쿠팡친구를 직접 고용하고 있기 때문에 365일 배송이 가능하다. 부족한 일손은 아르바이트 개념인 쿠팡플렉스로 보강한다는 방침이다.

마켓컬리도 21일까지 새벽배송을 진행한다. 20일 받은 주문은 다음 날 고객에게 제품을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21일과 22일 주문건에 대해선 23일부터 배송한다. 추석 하루 수도권 물류센터가 가동을 멈추기 때문이다.

관련 업계는 명절 당일까지 배송물량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명절 선물세트 매출의 15%가 연휴 시작 전 마지막 3일에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 선물세트의 온라인 배송 주문이 명절 5~6일 전 접수가 마감돼 온라인 구매 시기를 놓치거나 명절에 임박해 상품을 구매하려는 고객의 수요가 반영된 결과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 연장으로 이번 추석에도 선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하려는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명절 선물세트로 편리하고 안전하게 서로의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지명 기자 summ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