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자산운용, 알짜 글로벌 M&A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 선봬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 우위 점할 M&A기업 엄선"

입력 2021-10-12 09:54 | 수정 2021-10-12 10:20
삼성자산운용은 적극적 M&A로 장기 성장이 예상되는 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삼성 글로벌 M&A 펀드’를 출시해 KB국민은행에서 단독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글로벌 M&A 시장은 역사적인 저금리 기조 아래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활황이다. 올해 2분기까지 M&A 거래 규모는 지난해 한 해 규모의 약 75%에 육박한다. 

삼성 글로벌 M&A 펀드는 급변하는 경제환경 속 M&A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기업을 발굴해 투자한다. 

적극적인 M&A를 통해 장기 성장할 기업군을 세 유형으로 나눠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동종 업종내 사업통합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성장 가속화가 기대되는 사업통합형, 다양한 업종의 우량기업 인수를 통한 사업영역 확대를 추구하는 복합기업형, 혁신적 유망기업의 초기 발굴을 통해 미래 성장기반을 확대하는 사업발굴형 등이 있다. 

투자 가능한 종목 예시로는 대표적으로 LVMH, 월트디즈니, 화이자, 버크셔해서웨이, 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아마존 등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 비즈니스에서 기업들이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은 M&A”라며 “M&A를 통해 변화하는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더 큰 성장이 기대되는 글로벌 기업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매력적인 상품”이라고 밝혔다.

이 펀드는 KB국민은행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클래스(Ce) 기준으로 총 보수는 연 1.45%이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