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고대의료원, 정릉 메디사이언스파크 오픈… 백신·신약개발 기대감

대표시설은 ‘정몽구 백신혁신센터’… 100억원 기부 등 의미 담아 ‘명명’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첨단 헬스케어 융합 플랫폼 구축

입력 2021-10-13 15:52 | 수정 2021-10-13 15:52

▲ 정릉 메디사이언스파크 전경. ⓒ고대의료원

고려대의료원이 정릉 메디사이언스파크를 개소하고 백신 및 신약개발의 전초기지로 나아가겠다는 목표를 구체화했다. 

13일 고대의료원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 소재 7150평 대지에 위치한 메디사이언스파크는 신종 감염병 시대에 대처하고자 조성된 최첨단 헬스케어 융합 플랫폼이다. 

메디사이언스파크의 대표시설은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다. 지난 8월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백신 및 신약개발을 위해 100억원을 전달한 뜻을 기리고자 이름을 지었다. 

이곳에서는 백신개발을 위한 원천기술, 후보물질 유효성 평가, 전임상 연구 등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이 인류를 감염병 위기에서 구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한다. 특히 감염 위험도 높은 바이러스를 안전하게 연구할 수 있는 ABSL3, BSL3 등의 연구시설도 조성된다.

동화바이오관에는 우수의약품 제조 GMP 시설(Good Manufacturing Practice·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과 최대 32개의 신약개발 연구소 및 스타트업 기업 등이 입주해 협업을 통한 시너지효과가 발휘될 전망이다. 동화바이오관은 동화그룹 승명호 회장이 30억원을 희사한 의미를 담아 명명됐다.

신설 의료정보학교실 및 관련 연구시설도 위치해 빅데이터 역량도 키워갈 계획이다. 의료정보학교실은 의료 빅데이터 관리·가공 관련 인재를 양성하고 관련 의료 데이터를 표준화해 AI기반 헬스케어 연구의 토대를 조성한다.

정릉 메디사이언스파크는 지난 7~8일 고대의료원 집행부를 포함한 본부 부서인 의무기획처, 의학연구처가 이전하면서 운영을 개시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코로나19 이후에도 신종 감염병은 끊임없이 찾아와 인류를 위협할 것이기에 의학연구 기반의 대응기지가 절실했다. 한타바이러스 발견 등 감염성 질환 연구에 독보적 유산을 보유한 고대의료원이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내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들을 보유한 고대의료원의 역량과 연구 중심 테스트베드인 안암·구로·안산병원 그리고 인근에 홍릉 바이오의료클러스터 등과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메디사이언스파크를 세계적인 연구단지로 올려놓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