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디즈니+ 출시 D-30] 18개 오리지널 콘텐츠로 승부수

디즈니+ 아태지역 콘텐츠 전략 발표
한국 오리지널 포함 20개 콘텐츠 라인업 공개
"글로벌 콘텐츠 역량 집중, 아태지역 콘텐츠 창작자들과 협력"

입력 2021-10-14 15:40 | 수정 2021-10-14 15:40

▲ ⓒ월트디즈니 컴퍼니

월트디즈니 컴퍼니(이하 디즈니)는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디즈니+의 아태지역 콘텐츠 전략을 공개했다.

디즈니는 14일 디즈니+ 출시를 한 달 앞두고 디즈니+에서 즐길 수 있는 글로벌 및 아태지역 콘텐츠와 로컬 언어로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소개했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는 수십 년간 아태지역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왔고, 크리에이티브 생태계의 주요 일원으로 함께 해왔다"며 “디즈니 컴퍼니의 글로벌 콘텐츠 역량을 아태지역 콘텐츠 창작자들과 협력해 로컬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실현 방안으로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 출범을 발표했다. 아태지역 창작자들은 마스터 클래스, 라이브 패널 행사 등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디즈니의 크리에이터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루크 강 사장은 “아태지역 크리에이터들과 콘텐츠는 이미 세계적 수준”이라며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을 통해 콘텐츠 및 미디어 분야에서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아태지역 창작 생태계가 보다 발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는 18개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해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를 최초 공개했으며, 7편의 한국 콘텐츠가 포함됐다. 디즈니+ 사용자는 ▲디즈니 ▲마블 ▲스타워즈 ▲픽사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가 제공하는 콘텐츠 라인업 외에도 아태지역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최초 공개한 한국 콘텐츠는 ▲너와 나의 경찰수업 ▲설강화 ▲그리드 ▲키스 식스 센스 ▲무빙 ▲블랙핑크: 더 무비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등이다.

드라마물에서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강다니엘의 첫 연기 데뷔작으로 경찰 대학을 배경으로 한 청춘드라마다. 정해인과 블랙핑크 지수가 출연한 ‘설강화’는 ‘스카이캐슬’ 제작진이 선보이는 멜로 드라마다. 이수연 작가가 집필한 ‘그리드’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키스 식스 센스’는 로맨스로 윤계상, 서지혜가 주연을 맡았다. 강풀 작가 웹툰 원작의 액션 히어로물 ‘무빙’은 류승룡, 한효주, 조인성이 출연한다. 

다큐 및 예능물로 ‘블랙핑크 더 무비’는 블랙핑크 데뷔 5주년을 기념하는 다큐멘터리다. 런닝맨의 스핀오프 프로그램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은 런닝맨 멤버들과 매주 새로운 게스트들이 게임을 선보인다.

신규 콘텐츠 라인업을 소개한 제시카 캠-엔글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콘텐츠 및 개발 총괄은 "능력 있는 아태지역 콘텐츠 크리에이터들과 협업함으로써 독특한 문화와 사회상을 반영한 진정성 있는 스토리를 전 세계 관객들과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루크 강 사장은 “디즈니는 모든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수준높은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확대할 것”이라며 “스타 브랜드를 통해 전세계 시청자를 사로잡은 아태지역 창작자들과 최고 수준의 로컬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들어 트렌드의 중심에 서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