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강세 속 '석유화학' 위기설…"업계, 최고 경쟁력 기반 문제 없다"

석유시장, 美 수출 등 '공급과잉'…산유국 감산 수준으로 상승 견인 힘들어
트럼프 에너지 자립 정책 '저유가' 힘실려…"세계 최강 국내 석화 '호황' 장기화 기대감"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09:12:0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전경.ⓒ롯데케미칼



국제유가 상승 가능성에 따른 석유화학 위기설이 등장하고 있지만 관련 업계는 '큰 파장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산유국의 추가 감산 결정으로 국제유가 상승 분위기가 있어 원재료 비용 증가에 따른 석유화학 위기설이 등장했지만 주요 산유국의 감산이 유가 상승을 견인할 가능성은 없다.

사우디와 러시아 등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非OPEC의 대표국가들은 지난해 말부터 석유 생산량을 줄이는 정책을 펼치고 있고 최근에 감산 정책을 장기적으로 실행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주요 산유국의 추가 감산에 따라 국제유가 상승을 예상하는 분위기가 업계 일각에 등장했고 원재료 비용 상승으로 석유화학이 위기에 빠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하지만 업계는 주요 석유 수출국들의 감산 정책은 공급과잉에 따른 가격 폭락을 막기 위한 방법일 뿐 국제유가 상승을 견인할 힘은 없다고 전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세계 석유 소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증가할 전망이지만 소비가 늘어나는 속도보다 공급량 증가 속도가 더 빠르기에 공급과잉이 이어지고 있다"며 "공급과잉이 지속되는 이유는 미국의 에너지 정책의 변화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해외에서 대량의 석유를 수입해 사용하던 미국이 자국의 석탄과 석유, 셰일가스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 규제를 해소하면서 에너지 독립국이라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석유 최대 소비국인 미국이 수입량을 크게 줄이면서 국제유가는 계속 하락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수출에 의존했던 산유국들이 감산을 통해서라도 폭락을 막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업계 전문가들은 유가가 배럴당 45~55달러 사이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호황을 누리고 있는 석유화학 산업은 저유가 상황에 힘입은 바가 크다.

석유에서 생산되는 나프타(naphtha)를 가공해 각종 화학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석유화학 업계는 저유가에 따른 원재료 가격 하락과 이에 따른 마진 상승, 저렴한 제품 가격으로 소비 증가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최대 에너지 소비국인 미국이 자국의 석탄과 석유, 셰일가스를 적극 활용하고 중국과 일본 등에 에너지원을 수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유가의 상승을 이끌 수 있는 힘은 더 이상 사우디와 러시아에 없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속될 저유가는 국내 석유화학 업계에는 축복이 될 전망이다. 저유가는 국내 석유화학을 가장 위협하는 중국의 석탄화학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고 미국의 가스화학도 궤도에 오르지 못하도록 만들고 있다.

저렴한 석탄을 활용해 각종 화학제품을 생산하고 있던 중국이 저유가에서 경쟁력을 잃은 석탄화학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지 않아 아시아 역내에서 국내 석유화학사들의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고 이런 분위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련 업계는 입을 모은다.

셰일가스 등 에탄을 중심으로 에틸렌을 생산하는 가스화학 역시 미국 등 국내 화학사와 경쟁하지 않는 곳에서 일부 진행되고 있고 저유가에서는 크게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어 국내 석유화학사의 호황을 가로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업계는 전망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제주항공, 임직원 '심리상담 프로그램' 운영
제주항공은 '누구나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제주항공은 객실승무원과 예약센터 상담원 등 대표적인 감정노동자들에게 6주에 한 번씩 집단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 스트… [2017-08-14 09:57:17] new
현대렌탈케어, 가입자수 확대 '탄력'… 누적 가입자수 전년比 116% 증가
현대백화점그룹 토탈홈케어 렌탈기업인 현대렌탈케어의 가입자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14일 현대렌탈케어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기준으로 누적 가입자수가 전년 동기대비 약 116% 증가했다. 이런 추세대로라면 올 연말 가입자수가 지난해 대비 150% 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현대렌탈케… [2017-08-14 09:55:44] new
[이대준의 재계 프리즘] 제임스 김 사장 후임자가 한국지엠 '철수설' 진위…
한국지엠의 차기 CEO가 철수설 진위 파악의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14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쯤에는 제임스 김 사장의 후임자를 선임해 판매 부진과 노사 문제, 철수설 등 당면한 현안들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다.이번 인사에 이목이 집중된 것은 한국지엠… [2017-08-14 09:46:37] new
KT, 현대홈쇼핑 플러스샵에 '올레TV 요금결제' 서비스 제공
KT가 올레TV 쇼핑채널인 현대홈쇼핑 플러스샵에 '올레TV 요금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올레TV 요금결제'는 국내 IPTV 업체 중 KT만 유일하게 제공하는 서비스로, 결제를 위해 신용카드나 계좌번호를 등록하는 기존 결제방식과 달리 결제비밀번호 설정 절차만 거치면… [2017-08-14 09:29:01] new
롯데닷컴, 인공지능 챗봇 ‘사만다’ 선봬… 200만개 상품군 기반 추천
롯데닷컴이 대화를 통해 고객에게 상품을 추천해주는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 ‘사만다’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추천 대상 상품군은 화장품, 패션, 가전, 반려동물 등 70여 개 카테고리 내 200만개로 국내 온라인 유통업계 중 최대 규모다. 롯데닷컴 앱(APP) 접속 후 화면 우측 하단에 떠 있… [2017-08-14 09:16:4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