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강세 속 '석유화학' 위기설…"업계, 최고 경쟁력 기반 문제 없다"

석유시장, 美 수출 등 '공급과잉'…산유국 감산 수준으로 상승 견인 힘들어
트럼프 에너지 자립 정책 '저유가' 힘실려…"세계 최강 국내 석화 '호황' 장기화 기대감"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09:12:0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전경.ⓒ롯데케미칼



국제유가 상승 가능성에 따른 석유화학 위기설이 등장하고 있지만 관련 업계는 '큰 파장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산유국의 추가 감산 결정으로 국제유가 상승 분위기가 있어 원재료 비용 증가에 따른 석유화학 위기설이 등장했지만 주요 산유국의 감산이 유가 상승을 견인할 가능성은 없다.

사우디와 러시아 등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非OPEC의 대표국가들은 지난해 말부터 석유 생산량을 줄이는 정책을 펼치고 있고 최근에 감산 정책을 장기적으로 실행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주요 산유국의 추가 감산에 따라 국제유가 상승을 예상하는 분위기가 업계 일각에 등장했고 원재료 비용 상승으로 석유화학이 위기에 빠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하지만 업계는 주요 석유 수출국들의 감산 정책은 공급과잉에 따른 가격 폭락을 막기 위한 방법일 뿐 국제유가 상승을 견인할 힘은 없다고 전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세계 석유 소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증가할 전망이지만 소비가 늘어나는 속도보다 공급량 증가 속도가 더 빠르기에 공급과잉이 이어지고 있다"며 "공급과잉이 지속되는 이유는 미국의 에너지 정책의 변화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해외에서 대량의 석유를 수입해 사용하던 미국이 자국의 석탄과 석유, 셰일가스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 규제를 해소하면서 에너지 독립국이라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석유 최대 소비국인 미국이 수입량을 크게 줄이면서 국제유가는 계속 하락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수출에 의존했던 산유국들이 감산을 통해서라도 폭락을 막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업계 전문가들은 유가가 배럴당 45~55달러 사이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호황을 누리고 있는 석유화학 산업은 저유가 상황에 힘입은 바가 크다.

석유에서 생산되는 나프타(naphtha)를 가공해 각종 화학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석유화학 업계는 저유가에 따른 원재료 가격 하락과 이에 따른 마진 상승, 저렴한 제품 가격으로 소비 증가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최대 에너지 소비국인 미국이 자국의 석탄과 석유, 셰일가스를 적극 활용하고 중국과 일본 등에 에너지원을 수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유가의 상승을 이끌 수 있는 힘은 더 이상 사우디와 러시아에 없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속될 저유가는 국내 석유화학 업계에는 축복이 될 전망이다. 저유가는 국내 석유화학을 가장 위협하는 중국의 석탄화학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고 미국의 가스화학도 궤도에 오르지 못하도록 만들고 있다.

저렴한 석탄을 활용해 각종 화학제품을 생산하고 있던 중국이 저유가에서 경쟁력을 잃은 석탄화학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지 않아 아시아 역내에서 국내 석유화학사들의 수익성이 개선되고 있고 이런 분위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련 업계는 입을 모은다.

셰일가스 등 에탄을 중심으로 에틸렌을 생산하는 가스화학 역시 미국 등 국내 화학사와 경쟁하지 않는 곳에서 일부 진행되고 있고 저유가에서는 크게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어 국내 석유화학사의 호황을 가로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업계는 전망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GS건설, 신용등급 'A-'로 하락… 해외사업 부진 부담으로
GS건설의 신용등급이 'A'등급 끝까지 밀려났다. 앞서 지난해 말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가 GS건설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로 강등시킨 데 이어 한국기업평가도 최근 등급을 하향조정했다. 지속되는 해외사업 관련 손실로 수익성이 개선되지 않고, 재무안정성도 저하되고 있기 때… [2017-06-26 18:49:04] new
개인·外人 매수세에 코스피 '최고치'…2388포인트 마감
코스피 지수가 개인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2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06포인트(0.42%) 상승한 2388.66포인트로 장을 마쳤다.이날 코스피 지수는 개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장중 상승폭이 점점 확대되면서 코스피 지수는 오전 중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가 마감 전 한… [2017-06-26 18:06:26] new
에스티유니타스, 직무교육 서비스 '스콜레 클래스' 론칭
에듀테크기업 에스티유니타스가 직무교육 서비스를 선보인다.에스티유니타스는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스콜레 클래스(Schole Class) 론칭 설명회'를 내달 4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이번 행사에서는 스콜레 클래스 개강 일정, 강의 커리큘럼 안내, 마스터 강연 프로그램 '스콜레… [2017-06-26 17:53:20] new
'신규 LCC' 에어로 K, 출격 준비 완료... 국토부 승인만 남아
출범 준비를 마친 에어로케이(Aero K)가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면허를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에어로 K는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다.준비 과정은 약 2년이 소요됐으며, 이 과정에서 정식 명칭을 K에어(가칭) 대신 에어로 K로 바꿨다.에어로 K는 정부가 LC… [2017-06-26 17:45:06] new
공정위, 국내 전문의약품 '특허출연·계약·분쟁' 실태 조사 착수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제약사와 다국적제약사가 관행처럼 해오던 특허권 남용에 대해 실태점검을 실시한다. '역지불합의'를 이용해 복제약(제네릭) 출시를 지연함으로써 국민의 약값 부담을 가중하는 사례를 방지하겠다는 차원이다.공정위는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식품의약안전처에서 허가를 받아 국내에 시판된 주요 전문 의약품의 특허 출원과 계… [2017-06-26 17:32: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