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매출 7221억, 전체 40%

CJ대한통운 '팬 아시아(Pan-asia)' 성과… 해외 매출 60% 폭풍 성장

내년 베트남 실적 포함, 해외 비중 더 늘듯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14 14:14:5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J대한통운 범아시아 물류벨트 '팬 아시아(Pan-asia)' 사업 계획도 ⓒ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글로벌 톱5 물류사 도약'이라는 목표에 바짝 다가서고 있다. 최근 활발한 글로벌 인수합병으로 시장 영향력을 강화하고 있는 CJ대한통운은 올 3분기 해외에서 722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3분기 매출인 4519억원보다 59.8% 늘어난 규모다. 올해 4월 인수한 인도 다슬로지스틱스, UAE 이브라콤의 실적이 포함되며 나타난 효과다. 인도, UAE 계열사는 3분기에 각각 539억원, 539억원의 매출을 올려 실적 견인에 톡톡한 역할을 했다.

3분기 CJ대한통운의 총 매출 1조 8732억원 중 해외 매출 비중은 39.3%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비중인 30.3%에 비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이번 해외 매출 증가는 중국 등 기존 해외 사업장의 선전에도 영향을 받았다. 회사 측은 중국, 동남아 등 기존 계열사에서도 글로벌 다국적 기업, 로컬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을 확대해 매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의 중국 주요 사업체인 CJ로킨, CJ스피덱스는 올 3분기 1227억원, 44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양 사는 사드이슈와 관계없이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이번 분기 199억원의 매출을 올린 말레이시아 센추리사와 함께 인도네시아, 필리핀 현지사도 활약을 지속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의 해외 사업 비중은 계속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지분 일부를 인수한 베트남 제마뎁사의 실적이 내년 중 포함됨에 따른 것이다. 아시아는 물론 중동 등 범아시아권 지역 물류거점 확보를 바탕으로 한 '팬 아시아(Pan-asia)' 전략에 따라 추가적인 해외 인수합병 가능성도 점쳐진다.

CJ대한통운은 2013년 중국 CJ 스마트카고 인수를 시작으로 최근 베트남 제마뎁사까지 총 9건의 M&A를 성사시켰다.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인도, 중동·중앙아시아 물류 기업을 연달아 인수한 CJ대한통운은 현재 세계 31개국에 237곳의 거점을 두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4월 인수한 CJ다슬, CJ 이브라콤의 연결편입에 따라 해외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성장했다"면서 "기존 해외 사업장의 신규수주 확대에도 영향을 받았으며, 추후 범아시아 지역의 물류거점을 확보한다는 내용의 팬 아시아 사업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장관없는 중기부, 예산확보도 버겁다… 고작 427억 증액도 헉헉
文정부 출범후 혁신성장의 핵심부처로 승격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위상이 이전 중기청과 별반 다를게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국회 예산심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내년 예산안 확보가 가능할지 회의적인 시각이 높은 상황이다.부(部) 승격후 6개월이 지났지만 장관 공석사태가 이어지고 있고, 홍… [2017-11-14 14:12:09] new
'문형표-홍완선' 항소심 징역 2년6월… "부당 개입 인정"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해 국민연금공단의 찬성 결정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이 14일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2년6월을 선고 받았다. 지난달 17일 선고된 1심과 동일한 형량이다.서울고법 형사10부(재판장 이… [2017-11-14 14:01:00] new
서울보증보험 노조 "사장 부적격 인사 선임 반대"
서울보증보험 노동조합이차기 사장 공모자 선임에 대한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서울보증보험지부는 14일 오전 10시 30분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SGI서울보증 부적격 사장 선임 반대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15일 개최 예정인 이사회에서 김상택… [2017-11-14 13:57:43] new
현대重, '세대교체' 사장단 인사... 최길선·권오갑 물러나고 강환구 단독 체…
현대중공업그룹이 14일 사장단 및 자회사 대표에 대한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는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이 자문역으로 위촉되고, 권오갑 부회장이 대표이사에서 사임했다. 현대중공업은 강환구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되며, 책임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 [2017-11-14 13:48:39] new
최종구 금융위원장 "영국과 금융분야 협력관계 끌어올릴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4일 개최된 한-영 금융협력 포럼에서 "양국간 상시적 분야별 협력채널을 구축하고, 디지털금융 발전에 따른 새로운 위험요인에 대한 대응 방안을 공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그는 "매년 금융협력포럼을 통해 양국의 주요 관심사에 대한 의견교환을 넘어 행동에 나서야 할… [2017-11-14 13:48:3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