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은 만큼 돌려준다"… GS·현산·신세계 배당금 확정

건설업계, 주택호황에 '통 큰 배당잔치'

현대산업개발, 배당금 기준 역대 최고액… 배당성향 20.6%
신세계건설, 영업이익 52.4% 급감 불구 배당금 50% 증액

박지영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08 14:24: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주택시장 호황으로 지난해 두둑한 영업이익을 올린 건설사들이 줄줄이 '통 큰 배당'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8일 금융권 및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현대산업개발과 신세계건설은 최근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각사 중 현금배당이 가장 큰 곳은 현대산업개발.

현대산업개발은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최근 보통주 1주당 현금배당 1000원을 책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700억원이며, 배당금 지급은 오는 3월23일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지난해 현대산업개발 실적은 매출액 5조3590억원·영업이익 6460억원·당기순이익 4140억원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전년대비 24.9%·25.0% 급증했다. 매출액 또한 창사 이래 처음으로 5조원을 넘어섰다.

신세계건설도 지난달 30일 보통주 1주당 750원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시가배당률은 2.9%로 배당금총액은 30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20억원 보다 50% 늘어난 수치다.

눈에 띄는 것은 실적이 이를 뒷받침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신세계건설은 지난해 스타필드하남 준공 이후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실제 지난해 신세계건설 실적은 매출 1조644억원·당기순이익 290억원으로, 직전년도 대비 각각 26%·23.2% 감소했다. 특히 영업이익 경우 247억원으로 직전년 대비 52.4% 급감했다.

신세계건설 측의 이 같은 배당잔치를 두고 일각에서는 "오너일가를 위한 것"이란 뒷말도 나오고 있다. 

신세계건설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이마트(32.41%)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9.49%)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0.8%) 등으로 무려 42.71%에 달한다.  

2012년 주당 250원을 배당한 이후 줄곧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던 GS건설 또한 올해 보통주 1주당 300원 현금배당을 책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210여억원이다.

GS건설은 3년 연속 매출 10조원을 넘긴데 힘입어 2011년 이후 6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GS건설의 지난해 실적은 매출 11조6800억원·영업이익 3190억원으로, 매출은 직전년 대비 5.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배 이상인 123.1% 늘었다.

아직 현금배당을 결정하지 않은 현대건설과 대림산업도 지난해와 비슷한 배당금이 점쳐지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매출 16조8544억원·영업이익 1조119억원·당기순이익 3743억원으로 환율급락에 따라 당기순이익이 직전년 대비 다소 감소하긴 했지만 6%대 영업이익율을 유지하고 있고, 같은 기간 대림산업은 매출액 12조3326억원·영업이익 5468억원·당기순이익 5111억원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은 지난해 각각 보통주 1주당 500원·300원씩 현금배당 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건설업계, 주택호황에 '통 큰 배당잔치'
국내 주택시장 호황으로 지난해 두둑한 영업이익을 올린 건설사들이 줄줄이 '통 큰 배당'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8일 금융권 및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현대산업개발과 신세계건설은 최근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각사 중 현금배당이 가장 큰 곳은 현대산업개발. 현대산업개발은 수익성이 개… [2018-02-08 14:24:01] new
신용길 생보협회장 "IFRS17 현안 해결에 역량 집중"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이 IFRS17, 신지급여력제도 등 올해 생명보험업계가 당면한 현안 해결에 협회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신용길 생보협회장은 8일 오전 광화문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생명보험업계는 세계 7위로 성장했지만 최근… [2018-02-08 14:23:20] new
"퇴직, 면죄부 안돼"… 공정위, 부품강매 현대모비스 前 사장·부사장 고발
자동차 부품대리점에 부품구입을 강제한 현대모비스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5억원이 부과됐다.특히 법인과 함께 퇴직한 前 대표이사와 부사장(부품영업본부장)에 대해서도 검찰고발이라는 중징계가 취해졌다.8일 공정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2010년 1월부터 2013년 11월까지… [2018-02-08 14:22:53] new
대우조선해양, 권오익·서재관 상무 '세계인명사전' 등재
대우조선해양은 선박기본설계담당 권오익 상무, 해양사업개발 서재관 상무가 ‘마르퀴즈 후즈후 인 더 월드’ (Marquis Who's Who in the World, 이하 마르퀴즈 후즈후) 2018년 판에 등재됐다고 8일 밝혔다. 1899년부터 발간되기 시작해, 120년 역사를 지닌 마르퀴즈 후즈후는… [2018-02-08 14:22:04] new
농협은행, NH핀테크 오픈플랫폼 금융API으로 시장 선도
NH농협은행은 농협상호금융과 합동으로 NH핀테크 오픈플랫폼 혁신성장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이번 워크샵은 NH핀테크 오픈플랫폼 출범 3년차를 맞이해 주요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핀테크 선도 은행의 입지를 다지기 위한 논의 시간을 가졌다.NH핀테크 오픈플랫폼은 입·출금… [2018-02-08 14:21:1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