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4분기 광고비 지출 증가 전망

온라인-모바일 시장, 강세 보일 듯
지상파 TV, 파업 장기화 탓에 부진

김새미 프로필보기 | 2017-09-26 10:45:1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매체별 2017년 4분기 광고경기 전망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는 4분기 광고경기예측지수(KAI)가 108.9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KAI는 조사 대상 600대 기업 광고주 중 광고비 지출이 이전보다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매체별 KAI에서는 온라인-모바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온라인-모바일 118.9에 비해 지상파TV 100.7, 케이블TV 103.6, 라디오 97.1, 신문 100.7에 머물렀다. 특히 지상파 TV는 최근 시작된 KBS, MBC의 파업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전망치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종별 KAI는 가정용 전기전자 160.0, 가정용품 150.0,  제약 및 의료 142.9 등의 순으로 광고비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형 광고주 위주로 4분기 광고비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코바코 관계자는 "4분기 광고경기예측지수가 108.9로 나타나 광고시장에 파란불이 켜졌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김새미
  • saemi0316@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