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메르스 '확진·격리자' 통신요금 감면 '만지작'

감면 결정시 한시적 적용 예상… "아직은 극소수, 발병 추이 지켜볼 것"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11 07:18: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3년 만에 다시 발생하며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통사들이 '메르스 확진자 및 격리자'에 대한 통신요금 감면에 나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이통사들이 잇따라 통신요금 감면 방침을 내놓은 적이 있는 만큼 가능성은 매우 높다.

메르스 감염 확진자나 격리자 입장에서는 통화요금 면제와 데이터통화 무제한 제공은 큰 도움이 된다. 가족이나 지인들과 요금 걱정없이 통화를 하면서 불안한 마음을 안정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데이터통화료 걱정 없이 영화를 보거나 지인들과 메시지 등을 주고받으며 무료한 시간을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쿠웨이트를 방문하고 돌아온 61세 남성이 메르스 환자로 최종 확진돼 서울대병원 격리 병동에서 치료 중이다. 정부는 현재까지 메르스 확진 남성과 밀접한 접촉자 21명을 자택 등에 격리 조치했으며,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다행히 이번엔 초기 환자와 정부의 침착한 대응 속 큰 혼란은 없는 분위기지만, 빠른 감염 속도가 특징인 만큼 추가 확진자 및 의심 환자가 계속해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는 217일간 환자 186명 중 38명이 사망했고 1만6000여 명이 격리 조치됐다.

이에 따라 통신업계는 아직 메르스가 극소수에서 나타난 상황이지만, 추가 확진·격리자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지난 2015년도와 마찬가지로 통신요금 감면 혜택을 놓고 고민중이다.

2015년 LG유플러스가 가장 먼저 메르스 사태 직후 해당 6월치 유·무선 통화요금(이동통신 통화료, 초고속인터넷·070인터넷전화 이용료, IPTV 기본료) 감면을 결정했고 SK텔레콤과 KT 역시 함께 움직인 바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이통사들이 한달치 통신요금 감면에 나서며 정부의 메르스 조기 진화에 일조한 바 있는 만큼, 추가 확진자 및 격리자가 나올 경우 통신요금 감면 혜택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