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 MP그룹·스타벅스 증인 철회… 오리온·더본코리아 출석 예정

12일 국감 정우현 MP그룹 전 회장, 이석구 스타벅스 대표 증인 철회

임소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2 11:23:0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2일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예정돼있던 정우현 MP그룹 전 회장과 이석구 스타벅스 대표의 증인 선정이 철회됐다.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은 예정대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증인으로 출석해 각종 갑질 행태에 대한 질의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노동조합에 가입된 영업사원을 대상으로 노조 탈퇴를 요구하고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 노조를 탄압했다는 의혹, 영업사원을 상대로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다.

이날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는 참고인으로 국감장에 선다. 백 대표는 호텔업, 술집 등 업종 확장, 방송출연(간접광고)으로 인한 문제점 논란 관련 질의를 받는다. 또 백 대표는 골목상권 살리기 위한 대책 마련, 현 정부의 골목상권 및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책의 적절성과 비판 청취 관련해 진술할 예정이다.

정 전 회장과 이 대표의 증인 선정은 철회됐다. 정 전 회장은 경비원 폭행, 친인척 명의의 납품업체를 통한 치즈 통행세, 보복출점, 일가족에 대한 유령 급여 지급 등 각종 갑질 행태 관련해 증인으로 소환됐지만 재판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에서 계획을 철회했다. 

프로필 사진

  • 임소현 기자
  • shli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