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검찰 수사에 이미지 타격 불가피

[취재수첩] 재계, 줄이은 총수 소환에 좌불안석...경영정상화 언제쯤?

8~20일 재계 10위권내 2개 그룹 총수 검찰·법원 출두
검찰,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조사...재계 '폭풍전야'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3.21 18:19:2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 20일 열린 경영비리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모인 롯데총수일가(왼쪽부터 신격회 롯데 총괄회장, 신동주 부회장, 신동빈 회장, 서미경씨)ⓒ뉴데일리

 

대한민국 사법부는 현재 재계 총수 소환에 혈안이 돼 있다. 세계적인 그룹 총수들을 연일 검찰, 법원으로 불러내면서 국내 기업의 이미지 추락은 이미 현실이 됐다. 이들이 경영에 집중할 수 없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최순실 사태로 시작된 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끌어내린 것도 모자라 재계 총수들 신변까지 위협하고 있는 것. 이들은 계속되는 검찰 수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처지다.

 

지난 주말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는 최태원 SK 회장을 전격 소환 조사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독대 상황을 집중적으로 캐묻기 위해서다. 검찰 특수본이 김창근 전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부른지 정확히 이틀째 되는 날이었다.

 

강도높은 검찰 조사에서 최태원 회장은 사면과 면세점 사업 특혜에 대해 "대가성은 없었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이 검찰에 소환된지 이틀만인 지난 20일 재계 총수가 또 다시 사법부의 호출을 받았다. 이번에는 검찰이 아닌 법원이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사법부의 부름에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두했다.

 

20일 오후 2시 50분경 서울중앙지법에서 재계 6위의 포스코 권오준 회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권 회장은 최순실 재판에 증인으로 서기 위해 법원에 출두했다.

 

그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기 위해, 그리고 억울함을 하소연 하기 위해 증인으로 기꺼이 출석한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 재판에서 그룹 총수가 직접 증인으로 참석한 사람은 권오준 회장이 유일하다.

 

이렇게 최근 며칠 사이 재계 10위권 내에 있는 SK, 포스코 그룹 총수가 검찰과 법원을 다녀갔다. 그들이 출두하면서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을 받고 포토라인에 서서 사진이 찍혔음은 말할 필요조차 없다.

 

세계적인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한시라도 경영에 집중해야 하는 그들에게 이러한 모습은 참으로 부끄러웠을지도 모른다. 물론 이들에게 잘못이 있다면 일벌백계해야겠지만 그건 사법부의 판단이 내려진 뒤 생각할 문제다. 

 

우선 대한민국 총수들의 이러한 모습을 바라보는 세계 각 국가의 시선은 어떠할까. 단순하게 생각하면 그냥 비리기업 이 수준으로 낙인 찍혔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각 국의 기업들과 투자를 협의 하고 성장방향을 모색해야 하는 그들이 입는 이미지 타격은 상상초월인 셈이다.

 

금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며 낳을 또 다른 파장이 국내 주요 그룹들을 긴장하게 만들고 있다. 코스피 지수가 연중 고점을 찍고 있는 가운데 거꾸로 가는 대한민국 재계는 그야말로 폭풍전야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차 노조,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성 61%로 '가결'… 극적 타결
현대차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상이 해를 넘겨가며 난항을 거듭한 끝에 최종 타결됐다.현대차 노조는 2017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조합 가운데 4만6082명(92.78%)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만8137명(61.06%), 반대 1만7714명(38.44%)로 가결… [2018-01-16 07:11:33] new
[취재수첩] 멈춰 선 'M&A 시계'… CES 극찬 속 '삼성의 고민'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한 해의 기술 트렌드와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모두 모여 열띤 탐색전에 나섰다. 이들 기업의 수장들도 전시회에 참석해 자사 브랜드 홍… [2018-01-16 06:54:01] new
스마트시티 다음은 '로봇'… 삼성-LG, 같은 듯 다른 전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로 로봇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로봇이 4차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하지만 방향은 미묘하게 다르다. 연구개발 조직을 거쳐 무선사업부(IM부문)에서 안착시킨 삼성전자와 달리 LG전자는 HA사업본부와 최고기술책임… [2018-01-16 06:48:15] new
이통사, '블록체인' 육성 나서… "4차혁명 '보안-투명성' 확보"
최근 가상화폐가 세간의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이통사들이 가상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개발에 적극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4차 산업의 핵심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5G, AI, IoT 외 블록체인 전담조직을 따로 만들거나, 다양한 기관과 협력을 통해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 [2018-01-16 06:44:59] new
애경산업으로 번진 파리바게뜨 사태… 애경, 판촉직원 700여명 직고용 검토
'파리바게뜨 사태'가 유통업계로 확산되고 있다. 정부가 고용 안정과 비정규직 차별개선을 강조하고 있지만 세제 혜택 등 정부의 지원은 배제돼 기업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애경산업이 하도급 형태로 고용해 온 마트, 슈퍼마켓 등의 판촉사원 700여명의 고용전환을 검토하… [2018-01-15 21:48:3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