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설립' 성큼… 삼육대·서울시립대, 서남대 우선협상자 선정

내달 교육부 판가름

류용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15:39:0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육대, 서울시립대가 서남대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서남대 새주인 결정은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서 결정, 삼육대·시립대 중 한 곳이 '의대 설치 대학' 타이틀을 얻게 된다. ⓒ연합뉴스


서남대학교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삼육대학교, 서울시립대 등 2곳이 이름을 올렸다.

부산 온종합병원와 서남대 구재단이 우선협상자에서 탈락하면서, 삼육대·서울시립대 중 한 곳이 교육부 선택에 따라 서남대 새 주인으로 결정된다.

20일 학교법인 서남학원은 전북 서남대 남원캠퍼스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지난 12일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4곳에 대한 우선협상자 선정 회의를 진행했다.

서남대 인수전에 뛰어든 삼육대, 서울시립대, 온종합병원, 서남대 구재단은 이날 회의에서 재정 기여를 통한 학교 정상화 방안 등을 제시했고 서남학원은 최종적으로 2곳을 선정했다.

삼육대, 서울시립대가 우선협상자로 이름을 올리면서 서남대 새 주인은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 결정에 따라 확정, 이르면 내달 중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서남대 관계자는 " 재정 기여가 핵심이었기 때문에 이사회 회의에서 인수의향서를 낸 곳들은 10분정도 발표와 질의응답을 가졌다. 삼육대, 서울시립대가 우선협상자로 선정됐고, 순위 없이 무순위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달 사분위 회의에서 (최종 결정이) 힘들거 같다는 이야기가 있어, 다음달 회의로 넘어간다는 내용을 들었다. 두 차례 서남대 재정 기여자를 찾지 못했었는데, 서남대 전체 구성원은 조속한 결정으로 학교 정상화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서남대는 설립자 교비 횡령, 교직원 임금체불 등으로 수년째 경영난을 겪었고 명지병원, 예수병원 등이 인수에 나섰지만 재정확보 방안 부족 등으로 우선협상자 자격을 박탈 당하면서 폐교 위기에 몰렸었다.

재정 기여자 확보가 시급한 상황에서 서남대는 의과대학 보유 학교라는 점이 매력적이었고, 인수 의향을 비친 학교법인들이 있었지만 대학 측은 의대를 비롯해 학교 정상화 부분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삼육대, 서울시립대 등은 재정 기여로 향후 대학 정상화 계획을 제시하며 인수전에 나섰다.

삼육대는 의대 중심 대학 정상화를 통해 지역 사회 발전, 학생 학습권 보장 등 1650억원을 지원하겠다는 구체적의 방안을 내놓았다.

서울시립대의 경우 공공의료인 육성, 농생명분야 발전 계획 등을 제시한 바 있다.

서남학원이 우선협상자 2곳을 선정하면서, 최종 판단을 내리는 교육부 사분위 결정으로 삼육대, 서울시립대 중 한 곳이 '의대 설치 대학' 타이틀을 얻게 된다.

삼육대 관계자는 "삼육대와 서울시립대 2곳이 압축돼 우선협상자로 올라갔다. 좋은 소식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립대 측은 "우선협상자로 선정됐기에 향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거 같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구원(舊怨)쌓인 산은-박삼구 회장, 강대강 대치…원칙론 vs 배수진
금호타이어 매각이 안갯 속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20일을 기점으로 금호타이어 우선매수권을 잃었다. 하지만 박 회장이 인수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금호' 상표권을 앞세워 산업은행과 더블스타 간 계약에 어깃장을 놓을 가능성은 여전하다.채권단인 산업은… [2017-04-20 15:32:45] new
최진용 대한전선 사장의 패기경영 빛보다… 1년만에 실적 턴어라운드
"한 치의 오차 없이 완벽한 품질을 구현해낸 만큼 북미 케이블 시장에서 새로운 표준이 될 것이다."활력을 되찾은 대한전선의 대표집행임원 최진용 사장이 최근 북미 최초 500kV 프로젝트 성공에 대해 자축하며 밝힌 말이다.1955년 설립된 대한민국 최초의 전선회사이자 업계 2위인 대한전선은… [2017-04-20 15:25:27] new
우리카드, 유효회원 늘면서 고객 충성도 높아져
우리카드가 꾸준히 고객수를 늘리며 시장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다.20일 업계와 우리은행 등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기준 우리카드의 체크·신용카드 등 총회원수는 1280만명으로 지난해 1분기 말 1240만명보다 40만명, 3.1% 증가했다. 회원수가 증가했을 뿐 아니라 최근 1개월 내에 1회 이상… [2017-04-20 15:23:25] new
LH 단지 내 상가, 122억 몰려… 22개 점포 완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공급한 경기지역 단지 내 상가에 122여억원이 몰렸다. 20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LH는 지난 17일 △하남미사 A14블록 △하남미사 20블록 △안성아양 B4블록 △오산세교 B6블록 단지 내 상가 22개 점포를 입찰한 결과 모두 주인을 찾았다. 낙찰가 총액… [2017-04-20 15:18:16] new
1인 가구 위협하는 DSR…국민은행 ‘자승자박’ 초래
국민은행이 선도적으로 시행 중인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로 인해 서민들의 불만이 증가하고 있다.특히 전세 또는 반전세로 거주 중인 ‘1인 가구’의 경우 DSR을 적용받을 시 추가 대출이 어려워질 것이란 지적이다.20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최근 연간 갚아야 할 총부채가 소득의… [2017-04-20 15:17:1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