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36차 공판, "특검, '삼성↔최순실' 불법 돈거래 혐의 입증 실패"

코어스포츠 승마지원 '계약 허위성' 집중 추궁 불구 '모른다'
"독일 계좌 '말-차량' 대금 지급 목적…최순실 간섭 가능성 없어"

윤진우,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5 18:46: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DB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과 코어스포츠의 승마지원 계약의 허위성과 불법 돈거래 여부를 집중 확인했지만 혐의 입증에 실패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6차 공판이 5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렸다. 이날 공판에는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독일 프랑크푸르트 지점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전 지점장은 독일에서 최 씨의 송금 업무와 부동산 구입 등 재산 관리를 도운 인물이다. 대한항공 프랑크푸르트점에서 근무하던 고창수 부장을 통해 최 씨를 알게된 후 금고지기 역할을 담당했다.

특검은 이 전 지점장이 삼성이 코어스포츠의 법인계좌로 보낸 돈의 인출권을 최 씨에게 부여해 불법적인 돈거래를 진행한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해외에서 한국계 은행과 거래하지 않던 삼성이 최 씨를 위해 계좌를 개설한 것을 강조하면서 '부정한 돈거래를 위한 조치'였다고 주장했다.

실제 이 전 지점장은 "삼성전자는 정책적으로 해외에서 한국계 은행을 10년 전 부터 사용하지 않다가 2015년 9월 계좌를 갑자기 신설했다"며 "최 씨에게 사줄 말 값을 송금하기 위해 독일 KEB하나은행 계좌를 만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같은 주장에 변호인단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삼성전자가 독일 KEB하나은행 계좌를 개설한 건 삼성전자가 취득한 말과 차량의 대금 지급 목적일 뿐 다른 목적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특히 해당 계좌는 한국 KEB하나은행 삼성타운 지점에서 일반적인 절차에 따라 정상 개설된 것으로 '이 전 지점장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항변했다. 변호인단은 이같은 주장이 담긴 의견서와 계좌 거래내역을 지난달 20일 재판부에 제출한 바 있다.

변호인단은 "특검이 최 씨와 이 전 지점장과의 관계를 앞세워 불법적인 일을 한 것처럼 주장하는데 이같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한국 회사가 외국은행과 거래한다는 이유로 비밀스럽고 은밀한 거래라고 주장하는 건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지점장이 최 씨에 인출권을 부여했다는 주장에는 '최 씨가 간섭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었다'고 못 박았다. 황성수, 김문수, 주민근 3명 모두의 서명이 된 송금의뢰서에 의해서만 송금이 가능해 통장이나 카드를 통한 거래는 불가능하다는 반박이다.

'최 씨가 이 부회장과 접촉하고 있었다'는 이 전 지점장의 진술 역시 개인적인 생각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 전 지점장이 최 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듣고 그렇게 생각했을 뿐 삼성 수뇌부를 직접 보거나 연락한 사실이 없다고 증언했기 때문이다.

이 전 본부장은 최 씨가 청와대에 입김을 가해 자신을 KEB하나은행 글로벌영업2본부장으로 승진시킨 것에 대해 "최 씨의 막강한 영향력을 실감해 두려움을 느꼈다"고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재판에서도 특검의 유도신문이 도마에 올랐다. 특검은 이 전 본부장을 상대로 삼성과 코어스포츠가 맺은 용역계약 내용을 수 차례 확인했지만 '모른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그럼에도 질문을 이어가자 재판부는 특검을 향해 "증인이 계약 내용을 모르는데 자꾸 물어보면 유도신문밖에 더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국토부, 르노삼성 SM3 등 27개 차종 2만9926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르노삼성·BMW코리아·한불모터스 등이판매 중인 승용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6일 밝혔다. 리콜대상은 총 27개 차종 2만9926대다.르노삼성의 경우 2014년 5월8일부터 올해 5월11일까지 생산된 SM3(가솔린 사양) 2만7743대에서 문… [2017-07-06 06:34:52] new
저유가 시대, '계륵' 신세 알뜰주유소 입찰…"정유사, 눈치싸움"
실효성을 두고 여전히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알뜰주유소 입찰이 실시되면서 정유사들이 전련 마련에 돌입했다.알뜰주유소 시장은 국내 내수시장의 5% 수준에 불과하지만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 구도에서 가만히 앉아 바라만 볼 수 없기 때문이다.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 GS… [2017-07-06 06:33:42] new
"면세점 전용 '정관장 로얄' 홍삼 싸게 구매대행합니다"
"정관장 '에브리타임 로얄' 면세점 동일 상품입니다. 온라인 최저가 보장합니다." 면세 상품을 인터넷을 통해 저렴하게 판매하는 불법 유통이 횡행하면서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6일 업계에 따르면 부가가치세와 지방세, 내국세 등이 면세된 국내산 면세 제품이 최근 인터넷을 통해 빈번… [2017-07-06 06:21:39] new
이재용 공판…"재판부, 안종범 수첩 '진술능력' 부족해"
이재용 사건의 심리를 담당하는 재판부가 안종범 수첩을 정황증거로 채택했다. 범죄사실의 존재를 정황으로는 인정할 수 있지만 진술증거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미다.형사합의 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5일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36차 공판에서 "앞서 다른 재판부가 결정한… [2017-07-06 03:22:21] new
이재용 36차 공판, "안종범, 靑 '재단 설립' 관여…부정한 목적 아냐"
청와대가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된 미르재단 설립과정에 관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5일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6차 공판에서 "청와대가 행정적으로 미르재단을 지원한 것은 맞다"고 증언했다. 다만 "기업들에게 할당을 제시거나 부정한 목적… [2017-07-05 23:21: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