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36차 공판, "특검, '삼성↔최순실' 불법 돈거래 혐의 입증 실패"

코어스포츠 승마지원 '계약 허위성' 집중 추궁 불구 '모른다'
"독일 계좌 '말-차량' 대금 지급 목적…최순실 간섭 가능성 없어"

윤진우,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5 18:46: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DB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과 코어스포츠의 승마지원 계약의 허위성과 불법 돈거래 여부를 집중 확인했지만 혐의 입증에 실패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6차 공판이 5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렸다. 이날 공판에는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독일 프랑크푸르트 지점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전 지점장은 독일에서 최 씨의 송금 업무와 부동산 구입 등 재산 관리를 도운 인물이다. 대한항공 프랑크푸르트점에서 근무하던 고창수 부장을 통해 최 씨를 알게된 후 금고지기 역할을 담당했다.

특검은 이 전 지점장이 삼성이 코어스포츠의 법인계좌로 보낸 돈의 인출권을 최 씨에게 부여해 불법적인 돈거래를 진행한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해외에서 한국계 은행과 거래하지 않던 삼성이 최 씨를 위해 계좌를 개설한 것을 강조하면서 '부정한 돈거래를 위한 조치'였다고 주장했다.

실제 이 전 지점장은 "삼성전자는 정책적으로 해외에서 한국계 은행을 10년 전 부터 사용하지 않다가 2015년 9월 계좌를 갑자기 신설했다"며 "최 씨에게 사줄 말 값을 송금하기 위해 독일 KEB하나은행 계좌를 만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같은 주장에 변호인단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삼성전자가 독일 KEB하나은행 계좌를 개설한 건 삼성전자가 취득한 말과 차량의 대금 지급 목적일 뿐 다른 목적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특히 해당 계좌는 한국 KEB하나은행 삼성타운 지점에서 일반적인 절차에 따라 정상 개설된 것으로 '이 전 지점장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항변했다. 변호인단은 이같은 주장이 담긴 의견서와 계좌 거래내역을 지난달 20일 재판부에 제출한 바 있다.

변호인단은 "특검이 최 씨와 이 전 지점장과의 관계를 앞세워 불법적인 일을 한 것처럼 주장하는데 이같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한국 회사가 외국은행과 거래한다는 이유로 비밀스럽고 은밀한 거래라고 주장하는 건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지점장이 최 씨에 인출권을 부여했다는 주장에는 '최 씨가 간섭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었다'고 못 박았다. 황성수, 김문수, 주민근 3명 모두의 서명이 된 송금의뢰서에 의해서만 송금이 가능해 통장이나 카드를 통한 거래는 불가능하다는 반박이다.

'최 씨가 이 부회장과 접촉하고 있었다'는 이 전 지점장의 진술 역시 개인적인 생각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 전 지점장이 최 씨의 일방적인 주장을 듣고 그렇게 생각했을 뿐 삼성 수뇌부를 직접 보거나 연락한 사실이 없다고 증언했기 때문이다.

이 전 본부장은 최 씨가 청와대에 입김을 가해 자신을 KEB하나은행 글로벌영업2본부장으로 승진시킨 것에 대해 "최 씨의 막강한 영향력을 실감해 두려움을 느꼈다"고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재판에서도 특검의 유도신문이 도마에 올랐다. 특검은 이 전 본부장을 상대로 삼성과 코어스포츠가 맺은 용역계약 내용을 수 차례 확인했지만 '모른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그럼에도 질문을 이어가자 재판부는 특검을 향해 "증인이 계약 내용을 모르는데 자꾸 물어보면 유도신문밖에 더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FCA코리아, 올해 지프에 역량 집중… 새 브랜드 도입 검토
SUV 세그먼트 창시자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는 FCA가 국내 시장에서 지프 브랜드에 올인한다. 국내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던 피아트와 크라이슬러는 사실상 단종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17일 서울 강서구 지프 전용 전시장에서 진행된 '뉴 체로키' 출… [2018-04-17 13:15:49] new
[포토] 가수 보아, 2018 SK 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 위촉
최광철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과 홍보대사 보아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에스엠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2018 행복얼라이언스 협약식'에서 위촉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홍보대사로 위촉된 보아는 아이들의 행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의 필요성을 알리… [2018-04-17 13:11:13] new
믿었던 서울아파트마저… 9주 연속 '제자리 걸음'
서울 아파트 상승률이 9주 연속 제자리걸음이다. 양도세 중과 시행을 피하려는 매물이 소화된 후 4월 들어서는 거래가 눈에 띄게 줄었다. 매도‧매수 문의 모두 뚝 끊긴 상태다. 간혹 실수요 위주 거래만이 간간이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4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 [2018-04-17 12:48:11] new
인건비 상승에 임대료 폭탄까지 …사라지는 '랜드마크'
프랜차이즈업계의 '랜드마크' 역할을 했던 매장들이 줄줄이 문을 닫고 있다. 주요 소비층인 1020대가 모이는 핵심 상권에서 몇 년간 운영하던 매장의 문을 닫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버거킹은 지난 달을 끝으로 회기점 매장을 철수했다. 서울 경희… [2018-04-17 12:04:35] new
BGF리테일, 新시장 공략 '속도'… 몽골 CVS 시장 진출
BGF리테일이 해외 신흥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17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서울 삼성동 BGF 본사에서 몽골의 ‘센트럴 익스프레스(Central Express)’와 ‘마스터 프랜차이즈(Master Franchise)’ 계약을 체결하고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BGF리테일은 현지 리스크 및 투… [2018-04-17 11:59: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