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공판, "다시 시작된 '안종범' 신문…승계작업 '개입' 없었다"

靑 조직적 개입 '특검 주장' 정면 반박
"대통령, 관련 '언급' 없어…'합병-금융지주사' 역시 마찬가지"

윤진우,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5 23:21: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작업에 대해 묻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4년 6월경 증인 또는 수석비서관들에게 삼성 승계작업을 모니터링할 것을 지시한 사실이 있는가?" 

하루를 넘겨 진행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증인신문 첫 번째 질문이다. 

안 전 수석에 대한 증인신문이 5일 오후 재개됐다. 안 전 수석은 지난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5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바 있다.

증인신문이 이틀 연속 진행되는 건 처음 있는 일이다. 특검이 전날 공판에서 주신문만 7시간(식사시간 제외) 넘게 진행하면서 변호인단의 반대신문은 자연스럽게 다음 날로 미뤄졌다.

이날 신문은 당초 계획된 오후 5시보다 3시간 늦춰진 8시 30분 시작됐다. 안 전 수석의 공판이 마치는 시간과 및 저녁식사 등을 고려한 결과다.

변호인단의 반대신문이 먼저 진행됐다. 변호인단은 신문 시작과 동시에 박 전 대통령 및 청와대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원활한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부정한 청탁을 하고, 그에 대한 대가로 최순실과 정유라 모녀에게 승마지원을 했다는 특검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한 전략이다.

안 전 수석은 자신이 경제수석으로 부임한 2014년 6월 이후 '경영권 승계와 관련된 말을 단 한 차례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변호인단의 주장에 힘이 실리는 증언이다.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대수비)와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실수비)에서도 마찬가지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말이 있었다면 수첩에 기재했을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삼성 승계작업을 모니터링하라고 지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영권 승계작업의 일환으로 지목받은 삼성생명의 중간금융지주사 전환과 관련해서도 '특별한 지시가 없었다'고 밝혔다. 실제 중간금융지주사와 관련된 내용은 안 전 수석의 수첩에 단 한 차례도 기록되지 않았다.

변호인단은 박근혜 정부가 중간지주사 제도의 장점을 앞세워 국정과제로 포함한 사실을 강조하면서 대통령이 해당 제도를 삼성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시한 적이 있는지 확인했다.

이에 대해 안 전 수석은 "대통령의 지시나 삼성의 부탁이 있었는지 기억이 없다"며 "제일모직과 삼성SDS의 상장과 관련된 내용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증언했다.

더불어 삼성물산의 합병과 관련된 국민연금의 의결권행사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지시나 언급 자체가 없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합병과 관련된 지시나 언급이 있었다면 수첩에 기록했을 것인데 수첩에 기록되지 않은 건 지시나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봐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안 전 수석은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해 찬성이나 반대에 대한 방향을 지시한 적도 지시받은 적도 없다"며 "이슈를 파악하는 정도는 있었지만 진행경과를 파악하라거나 성사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는 지시를 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생명의 금융지주사 전환과 관련해서 안 전 수석은 "대외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사안이었기 때문에 대통령께 따로 보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청탁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안 전 수석에게 지시를 내려 금융지주사 전환에 개입했다는 주장과 반대되는 내용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녹음 의무화 '정유라 방지법' 시끌… 공정성 확보 vs 자율성 위축
학생 선발 과정에서 면접·구술고사 녹음 등 의무화에 대한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되면서 공정성 확보, 입시 기능 축소 등을 두고 대학가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지난해 12월 이화여자대학교는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입학 취소 처분을 내렸다. 정씨가 체육특기자로 합격했지만 면… [2017-08-16 13:56:43] new
GS리테일, 편의점·수파마켓 계란 판매 재개… "판매 적합 판정"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와 GS수퍼마켓이 일시적으로 판매 중단했던 계란 판매를 재개한다.16일 GS리테일에 따르면 GS25와 GS수퍼마켓에 계란을 공급하는 이레팜과 산청양계, 세양 등이 정부 검사 결과 판매가 적합하다는 통보를 받았다.GS리테일 계란 지정농장으로 운영되고 있는… [2017-08-16 13:55:56] new
올 상반기 코스피 상장사 매출·이익 모두 늘어
올 상반기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기업들의 개별·연결기준 매출액, 영업이익 등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한국거래소는 16일 '2017사업연도 유가증권시장 상반기 실적(12월법인)'을 발표하고 개별기준 결산 결과 총 매출액은 556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 늘… [2017-08-16 13:45:17] new
보험협회장, 임기만료 앞두고 퇴직금 보상위원회 구성 '논란'
보험협회장 퇴직금을 결정하는 보상위원회가 회원사 대표들로만 구성돼 있어 공정성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작년에 금융감독원에서 생명보험협회에 보상위원회 구성원이 협회장과 비상임 이사로 구성돼 공정성이 떨어진다며 외부위원을 포함하라고 개선 요구했지만 여전히 답보 상… [2017-08-16 13:39:45] new
부산은행 '원화 해외송금 서비스' 실시…환율 변동 부담 뚝
중국 수출입 계약 시부산은행을 통해원화로 보내고 원화로 받을 수 있게 된다.BNK부산은행은 환율 변동에 관계없는 '원화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원화 해외송금 서비스는 개인 및 법인이 무역, 서비스 대금 등 경상거래에 한해 수취(받는) 은행이 중국 소재일 경우 송금… [2017-08-16 13:33: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