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편의점 '본사 VS 점주' 갈등 심화… 해결책은 없나

편의점 갈등 '본사 폭리'vs'과도한 억측'…"진실 공방 가열"

한지명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9-21 12:58:3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편의점 점주와 본사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촉발한 편의점주의 불만이 본사로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편의점 본사(가맹본부)도 당혹스러운 눈치다. 점주 지원을 확대하는 상황에서 노골적인 불만 표출에 대해 유감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편의점 점주와 본사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촉발한 편의점주의 불만이 본사로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본사의 과당 출점 경쟁 탓에 점포 운영이 악화했다"며 최저 수익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편의점 본사(가맹본부)도 당혹스러운 눈치다. 점주 지원을 확대하는 상황에서 노골적인 불만 표출에 대해 유감을 드러냈다. 점주 주장에 대해서도 이미 개선한 사항이거나, 무리한 요구라는 입장이다.

현재 전국의 편의점 점포수는 4만여 개. 점포당 인구수는 1300명 수준이다. 이는 ‘편의점 왕국’으로 불리는 일본(2200명)을 뛰어넘은 수치다. 편의점 업체들은 빠른 속도로 점포를 늘려왔다. 덕분에 편의점 산업은 성장이 멈춘 오프라인 유통업계에 유일한 성장세를 이어왔다.

하지만 이 같은 성장세의 부작용은 부메랑이 되어 돌아왔다. 점포수가 늘어난 데 비해 점포당 수익성이 떨어지니 점주들의 불만이 터져 나온 것이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1만원 인상 공약은 갈등의 불을 지폈다. 2018년도 최저임금이 2017년도보다 16.4% 인상된 7530원으로 확정되면서부터 이 같은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고 있다.

급기야 점주들이 길거리로 나와 목소리를 높였다. 편의점업계 1위인 CU 본사 앞에서 시위를 했다. 이들은 CU가 예비 점주들에게 점포 개설을 권유하면서 예상 매출액을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점주가 폐점을 선택할 때 내야 하는 위약금을 없애고, 각종 지원금을 빌미로 한 사실상의 24시간 영업 강제 행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최저임금 수준의 최저수익 보장을 요구하기도 했다.

편의점 본사도 입장을 밝혔다. 편의점 본사는 통상 점포의 매출 총이익에 30%가량을 가져간다. 매출 총이익이란 전체 매출에서 상품원가를 뺀 수치다. 24시간 영업의 경우 점주가 충분히 18~19시간 영업을 선택할 수 있다. 다만 24시간 영업을 선택하면 전기료를 추가로 지원해주고 있다는 게 편의점 본사의 설명이다. 폐점 위약금의 경우 프랜차이즈 가맹 계약은 본사와 점주의 약정사항이어서 일방적인 폐점엔 당연히 책임이 따른다고 했다.

‘진실공방’은 하반기까지 불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양측의 입장차가 워낙 크고 물러설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은 상황이다. 동시에 프랜차이즈 산업 특성상 본사와 가맹점이 일종의 '운명 공동체'인 만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과다 출점을 자제하고 기존 점포에 대한 구조조정을 모색하는 등 시장 정상화를 위해 먼저 움직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편의점 본사 역시 폐점 위약금 문제와 최저 수익 보장 등 일부 점주들의 요구에 대해 무작정 안 된다고 할 게 아니라 다시 한번 고민해 보고 기존 점주들을 보듬을 방안을 찾아야 할 때다.
프로필 사진

  • 한지명 기자
  • summer@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