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조미디어, 글로벌 마케팅 콘퍼런스 '옥토콘 2018' 열어

국내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대행사 최초 세계 유력 기업 초청, 각 사 노하우 공유
텐센트·구글· 데일리모션·아이클릭·오스·트립어드바이저·어큐이티애즈 등 권역별 7개 기업 참가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0 10:29:0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온토콘 콘퍼런스 2018. ⓒ메조미디어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기업 메조미디어가 오는 18일 서울 강남구 파르나스 타워에서 글로벌 마케팅 전략을 발표하는 '옥토콘(October Global Marketing Conference) 2018'을 개최한다.

10일 메조미디어에 따르면 이 행사는 세계 각 지역별로 상이한 미디어 환경과 소비자의 성향을 분석하고 글로벌 마케팅 솔루션 트렌드를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국내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대행사로는 메조미디어가 처음으로 개최한다. 

텐센트(중국·동남아), 구글(아시아), 아이클릭(중국), 데일리모션(유럽), 오스(북미), 어큐이티애즈(북미), 트립어드바이저(북미) 등 각 권역을 대표하는 7개 유력 미디어 및 플랫폼 기업들을 초청했다.

각 기업들은 세션 별로 국내 외 광고주들이 궁금해하는 지역별 마케팅 특성에 따른 솔루션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 콘퍼런스에는 뷰티·자동차·전자·IT·유통 등 각 분야별 국내 외 기업 광고주 2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광고주 가치 제고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허태흥 메조미디어 디지털광고담당은 "해외에서는 글로벌 미디어·플랫폼 기업들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콘퍼런스가 자주 개최 돼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이번 옥토콘 2018을 통해 기업들이 글로벌 미디어 및 플랫폼에 광고를 집행할 때 효율성을 극대화 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메조미디어는 국내 외 광고주의 성공적인 캠페인 집행을 위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언어권별 전담 인력 배치, 글로벌 광고 전담팀 운영, 광고주 대상 캠페인 기획 및 제작을 아우르는 '원스톱 서비스'릍 통해 글로벌 광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으며 자동차·항공·뷰티 등 다양한 광고주의 장기 집행 캠페인을 맡고 있다.

프로필 사진

  • 김수경 기자
  • muse@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