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화재 원인 '미궁'… 정부 '통신재난' 대책 마련 골머리

'기계적 결함 VS 부주의 의한 인재'… 화재 후 조기수습 방안만 강구
소상공인 보상안 산출 어려움… "한파 급습 등 현장 감식도 어려워"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2-10 06:41:3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정부와 통신사들이 KT 아현지사 화재로 촉발된 통신장애 예방을 위한 TF를 출범시켰으나, 화재원인이 아직도 오리무중이여서 통신구 화재 예방을 위한 근본 대책을 짜는데 애를 먹고 있다.

경찰과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등 관계기관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감식을 진행 중이지만, 영하 10도를 웃도는 추운날씨 속 감식 속도는 더욱 느려져 TF는 통신재난 이후의 매뉴얼에만 손을 대고 있는 모습이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 국과수 등 관계기관은 지난달 26일 진행한 2차 합동감식 결과 발표 이후 추가적인 화재 원인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특히나 2차 감식결과 당시 '방화나 담배꽁초 등 외부요인에 의한 화재 가능성은 낮다'는 발표 직후 통신구 내부 문제라는 것이 확실해지며, 통신구 '기계적 결함'이 무엇인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계기관은 현장에서 그을린 전선과 환풍기 잔여물 등 여러 수거물들을 확보해 나가고 있지만, 아직 발화지점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유력하게 추정되는 건 전기 사고로 인한 화재라는게 업계의 주장이지만, 일각에선 불이 잘 붙지 않는 유리섬유로 구성된 광케이블이 대부분인 아현지사 통신구에 화재난 것에 의문을 제기하며 '부주의에 의한 인재'란 주장도 존재한다.

당초 국과수는 사건 초기 최종 감정 결과가 나오는데 1~2주를 예상했으나, 업계는 영하 10도를 웃도는 한파 속 감식 결과가 올해를 넘길 것이란 전망이다. 

이에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출범시킨 '통신재난 관리체계 개선 TF'의 대책마련에도 시간이 걸리고 있다.

화재 근본 원인을 알아야 통신사들의 각 지사별 화재 사전 예방 대책을 내놓을 수 있는데, 그렇지 못해 자동 방재시설 설치 등 화재 이후의 통신장애 조기 수습 대책만 강구하고 있다.

또한 현행 'A, B, C, D' 4단계로 나눠진 통신중요시설 등급 중 아현지사처럼 D등급이더라도 정부가 직접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토록 검토하기로 결정했으나, 이 역시도 화재원인이 밝혀지지 않고선 모니터링이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화재원인을 모르는데 어디를 어떻게 모니터링 해야하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화재원인이 길어질수록 KT 측도 소상공인 대상 추가 보상안을 내놓는데 시간이 걸리고 있는 모습이다.

물론 모든 책임은 KT에게 있으나, 어쩔 수 없는 '기계적 결함' 때문인지 '부주의에 의한 인재' 인지에 따라 보상안을 책정하는데 중요한 산출 근거로 활용될 수 있어서다.

통신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과기부의 TF를 통한 KT 통신장애 이슈를 마무리해 내년초 '5G 휴대전화 상용화' 브랜드 가치 제고에 혁신을 꾀하고 싶으나, 화재 원인 발표가 늦어지며 내년까지 관련 이슈가 꼬리표처럼 따라 다닐 것 같다"며 "한파주의보까지 겹치며 화재원인 규명에 난항이 예상돼, 내년 5G 사업에도 관련 영향이 미칠까 그저 답답할 노릇"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경찰, 황창규 회장 영장 신청… "KT, '신사업' 문제 없다" (2018/06/19)
- 文 대통령, KT 5G에 관심…황창규 회장 "세계 최초 5G 상용화 완벽 준비" (2017/07/28)
- 황창규 KT 회장, '아프리카 영토확장' 광폭 행보 (2018/10/30)
- 황창규 회장, "'KT-MEG' 기반 글로벌 스마트에너지 기업 도약" (2018/10/28)
- 황창규 KT 회장 "5G로 세상을 바꾸는 국민기업 만들자" (2018/10/21)
- 황창규 KT號, '디지털 헬스케어' 영토확장 '착착' (2018/09/19)
- KT, 5G 첫 전파 송출… 1호 가입자 AI로봇 '로타' 선정 (2018/12/01)
- 황창규 KT 회장 "임직원 결집 통해 위기 극복해야" (2018/11/29)
- KT, 협력사 우수 인재 확보 지원 눈길… 73개사 참여 채용박람회 열어 (2018/11/28)
- 소상공인 피해 지원 나선 KT… 실질적 보상안 마련은 언제쯤? (2018/11/28)
- KT, 2019년 그룹사 임원 인사… 주요 7개사 사장 내정 (2018/11/28)
- KT 화재 여파 지속… 이통사, 5G 송출 앞두고 '몸 사리기' (2018/11/27)
- KT, 아현동 화재 후속 대책 내놔… '비의무지역도 스프링클러 설치' (2018/11/26)
- 과기부, 25일 'KT 통신구 화재' 대책회의 (2018/11/24)
- KT '화재', 'e스포츠 리그' 연기 등 게임업계도 피해 (2018/11/26)
- 서울 서대문구 KT 빌딩 화재… 인근지역 통신 장애 (2018/11/24)
- KT, '5G 시대' 협력사와 동행… '파트너스 데이' 관심 집중 (2018/11/20)
- KT, "통신 복구 기약 없어"…소비자 원성 잇따라 (2018/11/24)
- KT "이동전화 복구, 내일 오전 90% 이상 예정" (2018/11/24)
- 황창규 KT 회장 "이동전화 53%, 인터넷 77% 복구 완료…보상안 마련할 것" (2018/11/25)
- KT 통신 복구 '지지부진'…"화재 연기 따른 사고지점 진입 어려워" (2018/11/25)
- KT, 보상안 발표…"유무선 가입고객 대상 1개월 요금 감면" (2018/11/25)
- KT 아현지사 화재… 결제 수단 끊긴 소상공인 피해 '눈덩이' (2018/11/26)
- KT, 이동전화 복구율 '80%'… "오전중 90% 끌어올릴 것" (2018/11/26)
- ‘KT 통신망 마비’ 사태… 피해범위 확대에 주가 악영향 (2018/11/26)
- KT, 통신장애 피해 고객 단순 보상액만 '232억원' (2018/11/27)
- KT, 무선 '96%', 인터넷 '99%' 복구… 소상공인 밀착 지원 나서 (2018/11/27)
- KT 고객 뿔났다… 통신장애 피해 후 통신사 이탈 움직임 (2018/11/28)
- KT, '동케이블' 인터넷·전화 고객 '6개월 요금 감면' 등 추가 보상안 내놔 (2018/11/29)
- 복구완료 됐는데, 손님 뚝… "통신 '먹통' 지역 낙인 찍혔다" (2018/11/30)
- KT, 통신장애 극복 총력… 케이블 M&A '판도변화' 관심 집중 (2018/12/04)
- KT 임직원들, 아현동 화재 피해 복구 현장 '구슬땀' (2018/12/04)
- KT, 국내와 같은 해외요금 '로밍ON' 서비스, '21개국' 확대 (2018/12/04)
- KT 통신장애, 사실상 해소…"LTE 라우터 등 무료 지원 한 몫" (2018/12/05)
- KT, 연세대 '신촌-송도' 캠퍼스 연결 '5G 오픈 플랫폼' 선봬 (2018/12/06)
- [CEO포커스] 황창규 KT 회장, 5G 플랫폼 기반 '글로벌 1등' 강조 (2019/01/02)
- 경찰, '불법정치자금 의혹' KT 전현직 임원 7명 검찰 송치 (2019/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