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위메이드트리·오지스, 디파이 시장 진출 MOU 체결

입력 2021-03-16 14:49 | 수정 2021-03-16 15:54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전문 계열회사 위메이드트리가 오지스와 MOU를 체결하며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시장에 진출한다고 16일 밝혔다.

디파이란 기존 금융 시스템과 같은 중앙화 금융(CeFi)과 달리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사용자에게 탈중앙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위메이드트리는 "자체 개발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를 통해 '버드토네이도 for WEMIX'와 '재신전기 for WEMIX'를 서비스 중이다. 해당 게임은 '토네이도'와 'CQ ZuanShi' 게임 토큰을 발행해서 사용한다"며 "지속적인 게임 런칭으로 게임 토큰과 NFT의 수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게임 토큰은 위믹스 월렛 내의 DEX를 통해 교환 가능하며 상반기 내에 NFT 거래를 지원하는 마켓도 런칭한다"고 밝혔다.

위메이드트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게임 토큰과 자산을 활용한 위믹스만의 차별화된 디파이 프로토콜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지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디파이 및 크로스 체인 기술 기업이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한 디파이 프로토콜 '클레이스왑(KLAYswap)'을 출시, 3월 15일 기준 약 8000억원 규모의 유동성과 700억원 규모의 일 거래를 창출하고 있다. 또한 최근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에서 동작하는 '벨트 파이낸스'를 출시했다.

이번 MOU 체결에 맞춰 위메이드트리는 클레이스왑에 유동성을 공급해 클레이와 위믹스의 페어를 만들어 직접 거래할 수 있게 했다. 이를 통해 전 세계 모든 유저들이 중앙화된 거래소를 통하지 않고도 위믹스 토큰을 거래할 수 있게 되어 접근성과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