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카카오게임즈의 '자신감', 조계현 대표 "오딘은 2021년 최고의 MMORPG"

2일, AR과 XR 접목한 버츄얼 쇼케이스 개최
김재영 라이온하트 대표 “오딘 MMORPG의 새로운 정점”
29일로 출시일 확정
심리스 월드로 진정한 MMORPG 구현

입력 2021-06-02 12:06 | 수정 2021-06-02 12:06

▲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공동대표

카카오게임즈가 신작 모바일게임을 통해 MMORPG 시장에 도전한다. 그동안 캐주얼한 게임에 집중했던 카카오게임즈의 새로운 장르 개척이 흥행으로 이어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카카오게임즈는 2일 버츄얼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 모바일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을 오는 2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오딘은 기존 MMORPG와 다른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2021년 최고의 MMORPG가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며 “이에 걸맞은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개발사인 라이언하트와 퍼블리셔인 카카오게임즈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영 라이온하트 대표는 “MMORPG의 본질은 자신의 캐릭터를 성장시키고 다른 유저들과 경쟁·협력하며 성장하는 것에 있다”면서 “2014년 블레이드로 액션RPG를 개척했다면, 오딘으로 MMORPG의 새로운 정점을 찍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딘의 경쟁력은 세계관에서 나온다. 북유럽 신화의 웅대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오딘만의 신화적 재해석을 가미했다. 유저는 오딘, 토르, 로키 등 다양한 영웅들과 북유럽 신화 세계를 탐험할 수 있으며, 자신의 선택에 따라 역동적인 세계를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

기술적으로도 진보한 모습이다. 3D 스킨, 모션캡처, 페이셜모핑 등의 기술을 바탕으로 모바일과 PC의 한계를 뛰어넘는 풀3D 만드는 것에 중점을 뒀다. 그 결과 4K 이상의 그래픽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진정한 MMORPG를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오픈월드는 심리스 환경으로 구성된다. 김 대표는 “오딘은 모든 유저가 한 공간에서 플레이하는 진정한 오픈월드 구축했다”며 “심리스환경을 통해 여의도 면적보다 큰 다양한 면적을 로딩없이 자유롭게 모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북유럽 신화 특유의 어두운 분위기를 살린 기괴한 몬스터들과의 전투는 적나라한 표현으로 성인 취향의 MMORPG 만들어 냈다”며 “파티플레이가 강조된 인스턴스 던전, 수백명의 유저가 함께 싸우는 전투 공간 등을 만나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픈스펙으로 준비된 클래스는 워리어, 소서리스, 로그, 프리스트로 총 4종이다. 단순히 모션만 다른 딜러가 아닌 완벽하게 다른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각 클래스는 전직을 통해 상위 클래스 거듭나며, 전직 클래스는 완전히 다른 전투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전투는 단순히 자동사냥을 탈피하는 데 주력했다. 특정 스킬 이후에만 연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연계스킬’, 특정 상황에만 수동으로 사용 가능한 ‘조건부스킬’ 등으로 전투의 다채로움을 확보했다.

콘텐츠의 경우 길드원들과 함께 보스를 잡는 ‘협동 던전’, 유저가 팀을 이뤄 혈투를 벌이는 ‘발할라 대전’, 토르나 로키 같은 북유럽 최고의 신과 대적할 수 있는 ‘필드보스 레이드’ 등이 준비됐다.

이시우 카카오게임즈 본부장은 “자체 개발 솔루션과 적극적인 모니터링으로 게임 내 생태계를 해치는 어뷰징 행위를 실시간 감시하고 분석하겠다”면서 “게임 관련 정보를 가감 없이 제공할 예정이며, 적극적 피드백 반영, 주기적 밸런스 조정으로 열린 게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콘텐츠 업데이트 역시 양보다 질에 집중해 숙제 콘텐츠가 아닌 플레이와 성장의 재미를 주겠다”며 “오딘은 스마트폰의 편리함과 PC의 감동을 모두 안겨드릴 수 있도록 멀티플랫폼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딘은 오늘부터 카카오 사전예약 페이지에서 캐릭터명 및 서버 선점 이벤트를 시작한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