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희의 컬쳐홀릭]

무한 자유의 향연 '자라섬 재즈페스티발'

권상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5.10.19 16:45:3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상희의 컬쳐 홀릭] 재즈는 복잡 미묘한 우리네 인생살이와 닮은 모습이다. 결코 매끄럽지 않은 거친 느낌, 그것이 만들어내는 굴곡은 때론 질벅거리기도, 끈적거리기도 한다. 음악이 끝나도 끝나지 않은 듯한 여운은 계속해서 귓가를 맴돌고, 때로 묘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그런 느낌들 때문에 유난히 난 재즈가 좋다. 그리고 한때 멋진 재즈싱어를 꿈꾸기도 했었다. 지금은 아쉽게도 과거형이 돼버린 희망사항이 됐지만.

 

재즈가 주는 특별한 매력에 이끌려 매년이맘때면 자라섬을 찾는다. 어두운 재즈바 한켠에서 들었던 음악이 닫힌 공간을 벗어나 대자연과 만나게 되면서 무한대로 확장된 느낌을 선물처럼 선사하는 곳, 그곳이 바로 자라섬이다. 그리고 그곳에서 재즈를 사랑하는 수많은 사람들과 만나게 되면서 비로소 축제는 완성된다. 황폐하기만 했던 자라섬은 재즈와 함께하면서 그렇게 음악이 살아 숨 쉬는 곳으로 멋지게 성장했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있었던 제 12회 자라섬 재즈페스티발은 한밤의 추위에도,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변함없이 뜨거웠다.

 

“이런 시골에서 재즈가 어울리기나 해” 이런 대다수 지역주민들의 부정적인 반응을 무릅쓰고 2004년 용감하게 시작했던 작은 축제가 20여만 명 이상의 관객이 함께하는 세계 3대 재즈페스티발로 커나가게 될지 그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 일본에서 재즈 관련 행사를 마친 B급 뮤지션들이 거쳐 가던 과거의 자라섬은 이제 세계 최정상의 재즈뮤지션들이 가장 선호하는 축제의 장이 되고 있다.

 

 

자라섬 재즈아일랜드에서 선보인 27개국 45개 팀 가운데 특히 5인조 밴드 스파이로 자이라의 무대, 파올로 프레수, 오마르 소사, 트릴록 구르투 트리오와 아프리카의 스팅으로 불리는 베이시스트 리차드 보나의 환상적인 무대는 일상에 찌들어 닫혀있던 오감을 깨워주며 자라섬 만이 가질 수 있는 특별한 재즈의 힘을 느끼게 했다. 메인무대 외에도 자라섬 이 곳 저곳에서 펼쳐지는 크고 작은 무대는 마니아들 뿐 아니라 일반 지역주민들도 누구나 쉽게 재즈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었다.

 

이제 재즈는 자라섬의 대표 장르가 되었고 이와 함께 가평군의 지역 브랜드 또한 상승했다. 물론 타 지역의 축제와 달리 유료로 진행되는 탓에 상업화 논란이 있기도 하다. 그러나 대다수의 지역 행사가 축제를 위한 축제에 그치는 것에 비하면 자라섬 재즈 페스티발은 지역경제에 커다란 시너지 효과를 주는 문화상품임에 틀림없다. 재즈와 만나기 전 가평군과 그 이후의 가평군은 확연히 다르다. 쓸모없는 곳이었던 자라섬의 변화가 이를 입증해 준다. ‘노는 것이 돈이 된다’는 경제 개념을 도입한 재즈페스티발은 상업화 속에서도 길을 잃지 않고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가을밤, 자라섬뱅쇼(hot wine)에 기분 좋게 취해 함께 한 재즈축제, 그것은 무한 자유의 향연 그 자체였다. 경직된 심신이 음표에 억매이지 않는 재즈처럼 자유로울 수 있었던 시간, 불규칙한 호흡이 자연과 음악에 위로 받고 마침내 힐링 되는 곳, 내년 자라섬 재즈페스티발이 기다려지는 이유일 게다.

 

문화평론가 권상희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증권사 신입 공채가… [2017-06-25 11:44:31] new
금호타이어 매각안 변화 오나… 채권단, 상표권 사용조건 조정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상표권 관련 최종 수정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우리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금호' 상표권 사용기간과 사용요율을 조정한 수정안을 마지막으로 박 회장 측에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17-06-25 11:38: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