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기어S3', 정통 시계에 한걸음 더...'올웨이즈 온' 기능 눈길

배터리 5% 수준서 시계 켠 채로 10시간 버텨 …"스마트워치-시계 경계선 허물어"

최종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09.05 05:34:3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어S3. ⓒ삼성전자.


삼성이 새 스마트워치 '기어S3'를 최근 공개했다. 이번 신제품은 전작보다 한층 더 정통시계와 가까워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배터리가 5% 밖에 남지 않았는데도 시계 화면을 10시간 동안 띄울 수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기어S3의 가장 큰 변화는 '올웨이즈 온(always-on)' 디스플레이가 처음 적용됐다는 점이다.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는 말 그대로 화면이 계속 켜져 있다는 의미다. 이를 통해 별다른 조작 없이 언제나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화면을 수시로 건드려야 했던 전작의 아쉬움을 덜어낸 것이다.

덕분에 기어S3를 풀어 책상 위에 올려둔 채 시간을 볼 수 있다. 전작의 경우, 스마트워치를 눈앞에 가져다 대야만 시계가 켜졌다. 정통시계와의 경계선이 상당 부분 허물어진 셈이다.

하지만 올웨이즈 온 기능을 삼성전자가 최초로 개발한 것은 아니다. 이미 이 기능이 들어간 다른 업체의 스마트워치가 시중에 팔리고 있다.

'설익은 기술로 소비자를 현혹하는 대신, 의미 있는 혁신을 이어가겠다'는 삼성의 제품 철학에 따라 도입 시기가 늦어진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워치의 최대 약점은 배터리다. 스마트워치가 정통시계를 아직 못 따라잡는 결정적인 이유이기도 하다.

결국 올웨이즈 온 기능이 배터리를 더 빨리 달게 하는 요소가 된다면, 소비자 입장에선 오히려 '계륵'과 같은 존재가 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전력을 거의 먹지 않는 완성형 올웨이즈 온 기능을 개발했다. 배터리가 5% 밖에 남지 않은 상태에서도 무려 10시간 동안 시계 화면이 버틴다.

전력 소모를 최소화해 시계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도록 제품을 설계한 것이다.

올웨이즈 온 기능을 더욱 돋보이게 할 배터리 용량도 크게 증가했다. 한 번의 충전으로 나흘 정도 사용이 가능하다. 전작(2~3일) 대비 1.5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기어S3는 기능적으로도 진일보했다. 먼저 나침반과 고도계가 장착됐다. 등산용 시계 품목 확대에 목말랐던 소비자들에겐 단비와 같은 소식이다.

현재 등산시계 전문업체 순토 외에는 나침반과 고도계가 들어간 제품 자체를 거의 만들지 않는다. 그나마도 가격이 비싸다.

세계적인 전자시계 업체 카시오 역시 이들 기능을 100만원 안팎의 고가형 제품에만 집어넣는 실정이다.

삼성페이도 전매특허 기능이다. 삼성전자는 기어S3에 간편결제(삼성페이)와 방수·방진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만 탑재했던 기능을 대거 포함시켰다.

전작인 기어S2에서 삼성페이는 전용 결제 단말기가 있는 대중교통, 편의점 등으로 사용처가 한정돼 있었지만 신제품은 일반 카드 결제기에서도 쓸 수 있다.

기어 S3는 야외활동에 적합한 '프론티어'와 럭셔리한 느낌을 살린 '클래식' 등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프론티어 모델은 스테인리스 스틸이 주는 소재 특유의 특성을 부각시켜 바디를 구성했고, 타원형의 버튼의 손이 닿는 부분은 폴리우레탄으로 마감했다.

클래식 모델은 럭셔리 시계처럼 원형 휠의 눈금을 레이저로 정교하게 새겼고 프론티어 모델보다 좀 더 돌출된 버튼(용두)을 써 시계의 본연의 감성을 살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서금회 다음은 경금회?…금융 공기관 수장 거취 촉각
문재인 대통령의 내각 구성이 속도를 내면서 공공기관장 인선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특히 문 대통령의 금융정책이 서민금융에 중점을 두면서 박근혜 정부서 정부주도의 구조조정을 이끌었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수장의 교체설까지 대두되고 있다.◇ 임기와 무관…정권과 함께… [2017-05-12 18:07:13] new
아이에스동서, 1분기 영업익 769억원… 전년比 32% 증가
아이에스동서는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4285억원·영업이익 769억원·순이익 371억원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9.4%·32.1%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8.8% 감소했다. [2017-05-12 17:42:48] new
쌍용차, 도서지역 고객 위한 '무상점검' 서비스
쌍용자동차는 정비 서비스를 평소에 받기 힘든 도서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이번 무상점검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서비스 지역은 울릉도 및 인천 옹진군 백령도를 비롯해대청도, 소청도, 전남 신안군의 6개 섬(흑산도, 비… [2017-05-12 17:41:30] new
한국타이어, 창립 76주년 기념 '장기근속자' 1665명 표창
한국타이어는 지난 8일 창립 76주년을 맞아 회사 성장에 기여한 장기근속자 1665명을 표창했다고 12일 밝혔다.이번 표창 대상자는10년상(779명), 15년상(331명), 20년상(295명), 25년상(155명), 30년상(98명), 35년상(7명) 등이다.15년, 20년, 30년상을 수상한 장기근속 직원은 한국타… [2017-05-12 17:36:30] new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