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취재수첩] 유가 하락에도 '믿을맨' 윤활기유 덕분에 웃는 정유사

국내 정유업계, 윤활유 만드는 원재료 '윤활기유' 글로벌 수출로 정제마진 하락에도 수익성 확보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6.09.22 09:30:0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경제 미래산업부 윤희성 기자.ⓒ뉴데일리

배럴(barrel)당 100달러(dollar) 이상이던 원유(crude oil) 가격이 최근에는 40달러 선에서 거래된다. 2014년 하반기부터 하락하기 시작한 국제유가는 지난해와 올해까지 크게 오르지 않고 있다.

원유를 정제해 수익을 창출하는 정유사는 원료 가격 하락으로 매출이 줄어들고 있다. 정유업계를 분석하는 일부 전문가들은 유가 하락에 따라 감소한 매출이 영업이익 축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위기설을 내놨다.

하지만 지난해와 올해까지 정유사들은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견조한 영업이익을 올리는 등 호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사내 분위기도 좋다. 직원들에게 최고 대우를 하고 있고 신입사원도 예전과 동일한 규모로 채용하고 있다.

유가 급락으로 정유업계 위기설이 나오고 2년 동안 국내 정유사들은 정상적인 영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위기설을 제시했던 전문가들이 최근에는 정유사들이 잘나가는 원인을 찾기 위해 포트폴리오(portfolio)를 분석하기에 바쁘다.

정유사들은 원유 정제업 외에도 석유화학제품인 파라자일렌(para-xylene)을 생산하고 있다. 석유화학제품의 수익성 개선이 지금의 호실적을 견인하고 있다는 분석도 옳지만 정유사 영업이익에서 가장 미미한 역할을 하던 윤활기유(base oil)가 저유가에서 빛나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할 수 없다.

윤활유(lubricant)의 90%를 차지하는 핵심 원료가 윤활기유다. 윤활기유는 유가가 떨어지면 더 높은 이익을 낸다. 그 이유는 윤활기유 사업의 진입 장벽이 높기 때문이다. 

원유 정제 과정에서 나오는 미전환유(unconverted oil)를 원료로 생산하는 윤활기유는 대규모 원유정제 설비를 갖춘 회사만이 시장에 진입할 수 있기에 공급자가 갑자기 늘어날 가능성이 적고 신규 투자를 시작해도 최소 3년에서 최대 5년까지 시간이 소요된다.

일정한 수요, 신규 공급자에게 높은 진입 장벽 등으로 원재료인 원유 가격이 떨어져도 윤활기유 가격은 꾸준히 유지되는 특징이 있다. 윤활기유는 유가가 하락하면 스프레드(원료와 제품의 가격 차이)가 더 커지는 매력적인 사업인 것이다.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에쓰-오일(S-OIL),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4사는 모두 윤활기유를 수출하며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고 있다. 올 상반기에도 윤활유 사업은 정유사 호실적 견인에 한 몫을 담당했다. 올 상반기 정유사 중 에쓰-오일이 윤활유 사업으로 가장 많은 이익을 냈는데 1조 1337억원의 영업이익 중 2556억원(22%)을 윤활유 사업을 통해 벌었다. SK이노베이션이나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등 다른 정유사들 역시 윤활유 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영업이익률에서 윤활유 사업은 정유 부문과 석유화학 부문을 압도하고 있다. 통상 5%미만에서 움직이는 정유와 석유화학 영업이익률에 비해 윤활유 부문은 20~30%를 넘나든다. 올 상반기 에쓰-오일은 윤활유 부문 영업이익률이 무려 38%에 달했고, GS칼텍스 27.7%와 SK이노베이션도 20.8%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정유업계는 3분기 내내 하락세를 보이던 정제마진에도 불구하고 윤활유 사업 덕분에 상반기와 같은 호실적을 이번 분기에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올해 1월 배럴당 9.9달러였던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6~7월 평균 배럴당 4.8달러로 내려가더니 8월 들어서는 3.5달러, 2.8달러 등 국내 정유업계가 손익분기점으로 보는 4달러대를 밑도는 수준으로 유지되다 최근 3주 연속 오르며 7달러 선까지 회복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롯데그룹, 인도네시아서 온라인쇼핑몰 '아이롯데' 오픈… 2023년 매출 1조 목…
롯데가 인도네시아 이커머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2021년 흑자전환에 이어 2023년 매출액 1조원 돌파를 목표로 그 첫걸음을 뗐다.롯데그룹은 인도네시아 재계 2위 살림그룹과의 합작법인 ‘인도롯데’를 설립하고, 현지 온라인쇼핑몰(아이롯데)을 공식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롯데그룹… [2017-10-10 08:01:13] new
한화그룹, 美서 'K9 자주포' 등 전시… 방산시장 마케팅 강화
한화그룹이 미국 및 중남미 방산시장을 두드린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국제방산전시회에 대한민국 국산 무기체계가 최초로 실물 전시된다.한화그룹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 Annual Meeting Exposition)에… [2017-10-10 07:46:19] new
가계부채 1400조 시대…3명중 1명은 집 사려 빚내
정부가 가계부채에 대해 전면조사를 실시하며 다주택자들의 관리 강화도 나섰다.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세균 국회의장실은 전일 신용정보회사 나이스(NICE) 평가정보의 자료를 토대로 가계부채를 정밀 분석했다.분석 대상이 된 가계부채 총액은 1439조원(올해 6월 기준)이다. 같은 시점… [2017-10-10 07:40:15] new
한국, 중국 수입시장서 점유율 10% 붕괴
최근 수출이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해 들어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 수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중국 정부의 자국산업 육성과 산업구조 변화 정책에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관련 보복조치까지 겹치면서 우리의 최대 수출상대국인… [2017-10-10 07:31:32] new
한국경제, 美FTA·中통화스와프 등 불확실성 확대
긴 추석 연휴 이후 한국 경제는 한층 더 짙은 안갯속에 휩싸인 모양새다.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개정 협상 절차에 들어가게 됐고, 한·중 통화스와프는 만기에 연장할 수 있을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10일 만기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 [2017-10-10 07:25:2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