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와 근로자 모두 공멸할 우려 높아

[취재수첩] 최저임금 1만원 타당한가

지난해 자영업자 83만여명 폐업, 2011년 이후 최대치
갑작스런 인상, 자영업자·근로자·소비자 3중고로 이어질 수 있어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5 09:19:2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과 노동자위원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동계의 최저임금 1만원 요구를 배경으로 3일 최저임금위원회 제7차 전원회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해 '폐업 자영업자수'에 눈길이 쏠린다.


2011년 이후 폐업 자영업자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 시 자영업자의 사업 부담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에서다. 


지난 2일 국세청의 '국세통계 조기 공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사업을 접은 사업자(법인+개인사업자)는 12년 만에 최대인 91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대비 15.1% 늘어난 수치다.


이중 자영업자로 불리는 개인사업자의 폐업자수는 2005년 73만9420명에서 지난해 83만9602명으로 13.5% 늘었다. 2011년 84만5000명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자영업자의 폐업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과당 경쟁과 매출 감소에 내몰린 자영업자에게 최저임금이 1만원으로 인상되는 것은 또 다른 폐업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섣부른 기우일지 모르겠으나 아예 가능성이 없는 얘기는 아니다.


지금까지 최저임금위 회의 진행 내용을 살펴보면 노동자위원들은 최초 요구안으로 최저임금 1만원을 제시했고, 사용자위원들은 올해보다 2.4% 인상된 6625원을 내놨다.


이와 관련 최준선 한국기업법연구소 소장은 "하루 12시간씩 일하고도 월 200만원도 벌지 못하는 자영업자가 부지기수"라면서 "주 40시간 일하는 근로자에게 최저임금 1만원을 보장하고 4대 보험료와 퇴직금까지 제하고 나면 12시간 일하는 자영업자보다 근로자의 월급이 더 많아진다"고 말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상황이 이렇게 되면 자영업자는 본인의 수익을 위해 근로자를 해고할 수밖에 없고, 아들, 딸, 부인이 잠 잘 시간을 빼고 밤낮으로 일할 수 밖에 없다. 이조차 여의치 않다면 폐업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갑작스럽게 최저임금이 1만원으로 인상되면 자영업자들은 인건비 부담으로 근로자 고용을 덜 하게 될 것이다. 이때 가장 가혹한 타격을 받는 사람이 저임금 노동자들이다.


2차 타격은 자영업자들이 받게 된다. 3차 피해자는 소비자들이다. 종업원수가 줄어들어 제대로 된 서비스를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경영계에서는 2.4% 인상안을 제시하면서 "급진적인 인상은 중소·영세기업에 피해가 크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최종 인상율은 향후 최저임금회의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설명이지만, 사실상 사용자 입장에서 먼저 인상율을 올리기는 힘든 상황이다.


또, 최저임금을 인상한다고 해서 최저 수준의 생활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데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은 최저임금 15달러로 인상을 2014년 주민투표로 통과시키고, 2015년 11달러에서 2016년 12.50달러, 2017년 13.50달러, 2018년부터는 시간당 15달러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 그 효과에 대한 연구용억을 발주한 결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2016년 시간당 임금은 3% 상승했지만 저임금 근로자의 노동시간은 9% 감소했다. 이들의 월 평균임금은 125달러가 감소했다.


한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2007년 132개 아파트 단지에서 일하는 경비원들의 임금과 근로시간을 조사한 결과, 임금은 10.9% 늘었지만 고용은 3.5~4.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인건비 부담을 피해 경비원을 줄이고 폐쇄회로 등을 설치한 데 따른 결과다. 남아있는 경비원은 업무가 늘어 힘들기는 마찬가지였다. 실제로 도움이 필요한 최하층민인 비숙련·저임금 근로자에게 가장 혹독한 타격이 된 셈이다.


문재인 정부도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을 정책을 내세우면서 그 기간을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역시 이 문제를 속도전으로 치를 생각이 없음을 시사하는 부분이다.


최저임금 인상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기자 역시 시급 2500원짜리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힘들게 생활해본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다만,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는 사실을 주지하자. 선한 의도로 시행한 정책이라 하더라도 자영업자와 근로자 모두에게 부정적 결과를 가져온다면 좋은 정책이라 할 수 없다.  사업자의 근로자수 대비 순차적인 최저임금 인상을 고민하거나 견딜 수 있을만큼의 최저임금 인상이 진행돼야 한다는 게 본인의 생각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아이폰8, 130만원 전망에 이통사 벌써부터 '시무룩'
애플이 선보일 차기 스마트폰 '아이폰8'의 예상 가격이 130만원을 훌쩍 넘길 것이라는 외신 보도들이 잇따르면서 국내 이통사들의 고민이 커지고 깊어지고 있다.선택약정할인율 상향(20%→25%)이 오는 9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이통사들의 비용부담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다… [2017-07-18 06:52:06] new
삼성 저격수 김상조 '장군' VS 엘리엇 저격수 신장섭 '멍군'
이재용 부회장 공판에서 '삼성 저격수'로 불리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증언을 정면 반박하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주인공은 서울대 경제학과 동문인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경제학과 교수다.'엘리엇 저격수'로 유명한 신 교수는 지난 17일 이재용 부회장의 40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2017-07-18 06:34:58] new
출근 앞둔 최종구 금융위원장, 꼬인 실타래 풀기나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가 국회 문턱을 넘었다.18일 업계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는 최종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 후 여야 합의로 청문보고서를 가결했다.정무위원회는 종합의견서에서 “최종구 후보자는 우리 경제가 당면한 대내외적 금융 현안의 해결을 위한 전문성을 갖추… [2017-07-18 06:03:58] new
삼성페이, 2억명 쓰는 美 '페이팔'과 파트너십 체결
삼성전자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가 온라인 결제 플랫폼 '페이팔'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페이팔은 전 세계 2억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삼성 페이 사용자들은 삼성 페이 내에서 페이팔 계정으로 결제할 수 있다. 사용자가 페이팔 계정을 삼성 페이에 등록하면 기… [2017-07-17 22:36:59] new
프랜차이즈에 칼 빼든 공정위, '맥도날드' 현장 조사 착수
공정거래위원회는 '프랜차이즈 갑질 의혹'과 관련해 맥도날드를 대상으로 현장조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공정위는 맥도날드 가맹본부가 가맹점주와 맺은 계약서에 불공정 요소가 있는지 확인 작업을 벌인다. 이번 공정위 조사는 오는 18일 발표 예정인 '가맹점 개선 종합대책'의 하나로… [2017-07-17 19:49:1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