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자율성 훼손 등 4차산업 주도권 '흔들'

네이버, '노조' 갈등 이어 '스튜어드십 코드' 전전긍긍

중앙노동위원회 조정 결렬… 노조, 파업 가능해져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시 외풍 우려… '골든타임' 놓칠라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22 10:28:4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네이버가 새해들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노사간 단체교섭이 난항을 겪은데 이어 중앙노동위원회 조정까지 결렬되 파업 가능성이 지속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국민연금과 행동주의 펀드의 두 번째 스튜어드십 코드 행사 대상자가 될 수 있어 내부적으로 긴장감에 휩싸인 모습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네이버 노동조합은 최근 세종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중노위 조정위원들은 ▲안식휴가 15일 ▲남성 출산휴가 유급 10일 ▲전 직원 대상 인센티브 지급 기준에 대한 설명 등을 조정안으로 제시했고, 노조는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사측은 조합원 가운데 쟁의행위에 참가할 수 없는 근로자의 범위가 지정되지 않았단 이유로 조정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네이버 노조는 파업을 포함한 쟁의행위를 할 수 있게 됐다. 노조는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업계는 노조가 파업을 결정할 경우, 예상보다 큰 규모의 단체 행동을 벌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네이버에 노조가 결성되면서 카카오, 넥슨, 스마일게이트 등 IT업계 전반에 노조 설립이 확산됐다.

네이버가 노조 투쟁에 있어 IT업계의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쟁의행위로 반드시 원하는 바를 얻기 위해 대대적인 단체 행동을 벌일 것이란 전망이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이용자들의 혼란이 야기되 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노조 이슈 외에도 국민연금이 지분을 보유한 기업에 적극적인 주주권을 행사하는 스튜어드십 코드의 두 번째 대상자가 될까 전전긍긍이다.

최근 국민연금이 대한항공과 한진칼을 대상으로 주주권 행사에 나선 가운데, 대주주 지분이 취약하면서 낮은 배당성향을 가진 네이버가 다음 타자로 지목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네이버의 최대주주 지분율이 10%고, 배당성향이 5.3%에 불과해 국민연금의 다음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 

업계는 네이버가 두 번째 스튜어드십 코드 대상자가 될 경우, 대한항공과 한진칼을 대상으로 국민연금이 주주권 행사를 하는 것보다 재계에 미치는 파장이 더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스튜어드십 코드가 되면 정부가 국민연금을 통해 사외이사 등 인사에 개입하고 주요 사업과 투자에 간섭할 우려가 크다. 이통사와 더불어 우리나라 4차 산업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는 네이버가 정부의 입김에 흔들려 경영자율성이 훼손, 자칫 4차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해외 업체들에게 내줄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경영 실패가 발생할 경우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면 그만이고, 아직까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후 정부나 정치권의 외풍을 차단하는 장치가 마련되 있지않아 독립성을 보장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동영상 시대에 진입하면서 사실상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유튜브와 구글 등 글로벌 공룡기업들에게 관련 시장을 내주고 있는 네이버가 여러 난제들로 도약 기회를 놓칠까 우려된다"며 "국가 산업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4차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국내 포털업체들이 선점할 수 있도록 재계 안팎에서 많은 조력자 역할을 수행해 주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angh@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