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하나은행 펫사랑 적금 출시…반려동물 배상책임보험 무료제공

입력 2020-10-28 09:06 | 수정 2020-10-28 09:31

▲ ⓒ하나은행

하나은행은 반려동물 가족을 위한 목돈마련 금융상품인 펫사랑 적금을 28일 출시했다.

반려동물 양육 인구 1500만명 시대를 맞아 출시된 펫사랑 적금은 가입과 함께 반려동물 배상책임 보험서비스 무료 가입이 제공된다.

보험은 반려동물이 타인 또는 다른 반려동물에 피해를 입혔을 경우를 대비해 사고당 최대 5백만원(자기부담금 3만원)의 보상한도로 가입된다. 적금 가입시 동물등록증이 없어도 동물 종류, 품종 등의 반려동물 정보를 제공하고 반려동물의 사진을 보험사 앞 메세지로 제출하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펫사랑 적금은 1년제 적금상품으로 반려인 본인의 목돈마련은 물론 반려동물을 양육하면서 예상치 못한 거액의 지출비에 대비하기 위해 월 50만원까지 가입 가능하다.

반려동물 치료비 지출 목적인 경우 만기 전 해지하더라도 기본금리를 제공하는 특별중도해지가 가능하다.

금리는 기본금리 연 1.0%에 반려동물과 영원한 동반자를 약속하는 펫사랑 서약 등의 우대조건를 충족하면 최대 연 0.5%까지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상품출시 기념 이벤트도 진행된다.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 9000명에게 산책용 에코백과 반려동물 영양간식 세트로 구성된 2만원 상당의 사은품을 제공한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