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美 백악관, 3차 반도체 회의… 기업 '내부정보 공개' 압박

삼성·애플·인텔·TSMC 등 참석
美 상무부, 45일 내 자발적 정보 제출 요청

입력 2021-09-24 15:06 | 수정 2021-09-24 17:01

▲ ⓒ뉴데일리 DB

미국 백악관과 상무부가 전 세계적 반도체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하며 삼성전자 등 관련 업체들에게 내부정보 공개 등을 요구하며 압박에 나섰다.

23일(현지시간) 백악관과 외신 등에 따르면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은 이날 반도체칩 부족 사태 관련 화상회의를 주관했다.

이번 회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세 번째로 개최된 반도체 대응 회의로,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4월과 5월 1·2차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포함해 애플, 포드, GM, 인텔, 메드트로닉, 스텔란티스, TSMC 등이 초청됐다.

이날 회의는 기업들에 공급망 관련 정보를 추가 공개할 것을 요구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전해진다.

블룸버그는 반도체 부족과 관련해 상무부가 기업에 투명성 제고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러몬도 장관은 기업에 신뢰와 투명성을 강조하며, 45일 이내 반도체 관련 자발적으로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러몬도 장관은 "정보 제공 요청은 투명성 제고를 목표로 하는 것"이라며 "병목 현상이 어디서 일어나는지 알아내려는 것"이라고 했다. 러몬도 장관은 기업들의 정보 제출은 '자발적'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강제적으로 하고 싶지 않지만 따르지 않는다면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경고했다.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한 체계적 대응을 명분으로 기업들에 내부 정보를 요구하는 것인데, 다수 기업이 난색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