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악관 "바이든-최태원, 26일 화상 면담… 美 투자-일자리 창출 논의"

바이든, 제조업 성장-인기 투자처 등 美 장점 강조 전망SK그룹 투자 계획이 나올지 여부 관심↑

입력 2022-07-26 16:21 | 수정 2022-07-26 16:23

▲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화상 면담을 진행한다. 

26일 백악관 발표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최 회장은 화상회의를 열고 미국내 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해 논의한다.

회의에는 지나 러몬도 상무부 장관도 배석한다. 백악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제조업 성장, 새로운 고임금 일자리 창출, 기후위기에 대응할 기술 개발, 인기 투자처로서 미국의 장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 최 회장의 발언 및 SK그룹의 투자 계획이 나올지 여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SK그룹은 배터리 제조업체 SK온을 통해 미국 완성차 업체 포드와 합작법인을 세우고 총 3개의 합작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10조5000억원을 투자해 테네시(1공장), 켄터키(2공장·3공장) 등 총 3개 공장을 세운다. 

양산 능력은 총 126기가와트시(GWh)로 매년 고성능 전기차 120만대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다. 1·2공장은 2025년 양산이 목표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