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에너지솔루션, 2Q 영업익 1956억… "하반기 실적 대폭 개선 기대"

메탈 판가 연동 및 판매확대로 매출 증가글로벌 물류 대란 영향 수익성 감소

입력 2022-07-07 16:03 | 수정 2022-07-07 16:08
LG에너지솔루션은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하고 매출 5조706억원, 영업이익 195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1.2%, 73.0% 감소한 수치다. 지난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6.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4.4% 감소했다.

이번 2분기 실적은 메탈 판가 연동 및 판매확대에 따라 전분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지만 중국 코로나19 락다운 및 글로벌 물류 대란 영향과 원가 상승분의 판가 인상 적용 시점 차이로 인해 수익성은 감소했다.

회사 측은 "작년 2분기 영업이익(7243억원)에는 라이선스 대가 합의금 및 충당금 등 일회성 항목이 일부 반영됐다"며 "이를 제외하면 올해 2분기 영업이익 감소폭은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일회성 요인을 제외할 경우 이번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약 9300억원 증가, 영업이익은 약 500억원 감소에 그쳤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증권가 및 배터리 업계에서는 올해 하반기부터 LG에너지솔루션 실적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대신증권은 “유럽EV 수요 개선 및 정상화, 테슬라향 견조한 EV 원통형 수요 지속, 북미 GM JV 1공장 가동으로 유럽 중국 북미 주요 거점 가동의 본격화를 통해 상반기 부진이 하반기 상쇄될 것”이라며 “리튬·니켈·코발트 외 알루미늄·망간·구리 등 판가 연동 메탈 범위 확대로 수익성 또한 지속 개선 전망”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하반기 테슬라향 원통형 전지 판매 성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폭스바겐 및 GM향 파우치 전지 생산 회복으로 하반기 실적 개선폭은 배터리 셀 업체 중 가장 두드러질 전망"이라고 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