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울어진 운동장' 초대형 IB 앞두고 증권사 법인결제 불가… 업계 반발

자기자본 4조원 이상 대형증권사도 ‘불가’
대형사 허용시 중소형사와 형평성도 논란

박예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7 17:30:2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뉴데일리

증권사의 법인 지급결제가 금융당국에 의해 다시 불허 판정을 받았다. 대형증권사의 초대형 IB 사업 진출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업계의 반발이 예상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현재 은행에만 허용되고 있는 법인 결제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최근 밝혔다.

법인 결제는 기업고객의 자금을 금융기관에서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제품 판매대금, 하청업체에 대한 대금결제, 공과금 수납 등이 이에 행한다. 증권사의 법인 결제가 허용되면 기업고객의 법인 계좌를 통해서도 이를 할 수 있게 된다.

법인 결제는 2007년 자본시장통합법 제정안이 통과되면서 증권사에도 허용된 바 있다. 그러나 은행권의 반대로 금융결제원 규약에 따라 개인에 한해서만 지급결제를 할 수 있도록 제한됐다.

이후 증권업계에서는 법인 결제 업무를 허용하라는 주장을 해 왔으나 당국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해 금융위원회가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육성 방안을 내놓으면서 증권사 법인 결제 허용 논란은 다시 불이 붙기 시작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IB 사업 진출 예정인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대형 증권사에 한해서라도 법인 결제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은 2015년 취임 이후부터 꾸준히 증권사의 법인 결제 허용을 주장해 왔다.

황 회장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나라 금융에서 ‘골드만삭스’가 나오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우리나라 규제가 그럴 환경이 아니기 때문”이라며 “증권사들이 초대형 IB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법인지급결제가 허용되지 않는 건 비극”이라고 꼬집었다.

법인지급 결제가 허용되지 않을 경우 공정거래위원회 제소까지 검토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금융투자협회가 금융결제원에 2009년 지급한 3375억원은 개인을 비롯한 법인의 지급결제망 비용을 포함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리스크가 큰 법인 지급결제를 상대적으로 유동성이 큰 증권사에 허용할 경우 위험 부담이 크다는 점을 들고 있다.

아울러 증권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는 일부 대기업이 ‘사금고화’할 수 있다는 이유도 언급되고 있다. 사실상 재벌기업이 은행 업무까지 하게 돼 ‘금산분리’의 원칙이 모호해진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증권업계에서는 지나친 우려라고 반박하고 있다. 초대형 IB 진출 조건인 자기자본 4조원 이상 대형 증권사의 경우 은행에 비해 위험요소가 크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은행과 증권, 보험 등의 각 금융업권 장벽이 무의미해진 현재 업계 상황에서 굳이 ‘은행업과 증권업’의 구분을 나누는 것 또한 지나친 잣대라는 지적이다.

초대형 IB에 진출하는 대형 증권사에만 법인 결제를 허용하더라도 중소형 증권사들과의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논란은 피하기 어렵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IB 진출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법인결제 미허용 등 당국의 규제가 업계 현실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IB의 취지에 걸맞는 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전-中企 20개사, 세계 최대 美 송배전기기 전시회 공동 참가
한국전력이 우리나라 중소기업 20곳과 함께세계 최대 규모의 송배전기기 산업전시회에 참석했다. 전시회 기간동안 우리 중소기업들이 올린 수출 상담실적은 미화 4천만달러에 달했다.20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은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등과 함께 17일부터 19일까… [2018-04-20 13:41:22] new
[캠퍼스 소식] 삼육대, 21일 지역주민 초청 '봄의 콘서트' 개최 外
◇ 삼육대, 지역주민 초청 '봄의 콘서트' 개최삼육대학교는 서울 노원구 요한관 콘서트홀에서 지역주민, 학부모 초청 음악회 '날마다 꽃 - 봄의 콘서트'를 21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이번 음악회에서는 모차르트하우스 스트링 앙상발이 무대에 오르며 바흐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3번', 푸치… [2018-04-20 13:39:09] new
前 정권 임명은 굴레?… 박명식 LX사장 흑자경영 불구 중도 사퇴
박명식 한국국토정보공사(LX·옛 대한지적공사) 사장이 19일 조용히 이임식을 갖고 자리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LX는 박 전 사장이 19일 중도 사퇴 뜻을 밝혔다고 20일 보도자료를 냈다. 하지만 박 전 사장은 19일 이임식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져 마지못해 언론에 뒷북 공개한 것 아니… [2018-04-20 13:35:38] new
[원자력안전위원회 인사] 임영남 방사성폐기물안전과장
-과장급 전보방사성폐기물안전과장 서기관 임영남(林映男) [2018-04-20 13:32:28] new
4월 수출 낙관 어렵다… 선박·자동차·디스플레이 감소세
대외 통상환경 악화 등으로 수출 증가세에 빨간불이 켜졌다. 4월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감소 또는 증가율 축소가 예상되고 있다.산업부는 한국무역보험공사 대회의실에서 반도체협회, 자동차·조선협회 등 11개 주요 업종 협회 및 코트라·무역보험공사 등 수출지원기관이 참석, 4월 수출동… [2018-04-20 13:31:1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