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中 선전~인천' 항공편 22시간 이상 지연출발

기상악화·기체결함·관제당국 허가 지체·승객 하기·승무원 근무시간 초과 등 원인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7 17:40: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의 중국 선전발 인천행 항공편이 기체결함 등으로 22시간 이상 지연출발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승객 168명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OZ372편(기종 A330)은 한국시간 지난 6일 오후 3시40분 중국 선전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당시 중국의 기상 문제로 항공 교통 상황이 혼잡했고, 출발 직전 '공중충돌경보장치'의 결함이 발견돼 램프리턴을 했다.

해당 결함은 비행고도를 재조정할 경우 항공기 운행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관제당국의 허가를 요청했지만 허가가 지체됐다.

설상가상 지연출발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일부 탑승객이 여정을 포기하는 사례도 벌어졌다. 이로 인해 승객들의 짐을 옮기는 과정에서 추가적으로 시간이 지체됐다.

일련의 과정에서 승무원들이 법적 근무시간까지 초과했다. 승무원들은 항공기 운영 과정에서의 안전을 위해 법적 근무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이를 초과할 경우 해당 승무원들에게 의무적으로 휴식시간을 제공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양한 이유들로 출발이 지연됨에 따라 탑승객들에게 호텔 숙박을 제공해 보상조치를 취했다.

결국 해당 항공편은 총 22시간6분이 지난 이날(7일) 오후 2시6분쯤 중국 선전에서 인천공항으로 출발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중국 기상 악화를 비롯해 공중충돌경보장치 결함에 따른 램프리턴, 중국 관제당국 허가 지체, 탑승객 일부 하기, 승무원 법적 근무시간 초과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출발이 지연됐다"며 "손님들에게는 호텔 숙박이 제공됐다"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우조선, 채무조정안 재항고 기각에 8천억 회사채 출자전환 가능해져
대우조선해양이 채무조정안 재항고 기각 결정에 회사채 출자전환이 가능해졌다. 대우조선해양은 채무조정안의 법원인가결정에 개인투자자 1명이 대법원에 재항고 한 것에 대해 대법원이 최종 심리불속행기각 결정을 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달 22일 개인투자자 1명의 항고 이유… [2017-07-07 17:35:40] new
박근혜 31차 공판, 관세청 직원 "청와대서 (롯데·SK)면세점 추가 지시 있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관련 박근헤 전 대통령 뇌물죄 혐의 31차 공판에서 "청와대로부터 시내 면세점 추가를 검토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7일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죄 31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는 부산 세관에서… [2017-07-07 17:31:54] new
김현미 국토부 장관, 정책 목표? "함께살자"
"정책의 목표를 네 글자로 표현하면 '함께살자'로 요약하고 싶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서울에서 국토부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주택 도시재생, 국가 균형발전, 일자리 대책 등이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김현미 장관은 "무주택자는 많은데 소득증가율이 따라 잡… [2017-07-07 17:27:00] new
[CEO포커스] 박지우 KB캐피탈 사장 “KB차차차 통합 브랜드로 키워나…
KB캐피탈이 하반기 지주회사의 힘을 받고 큰 도약을 준비 중이다.한층 더 금융계열사 간 시너지가 확대될 것이란 기대감과 함께 주력 사업인 자동차금융도 견고해질 전망이다.박지우 KB캐피탈 사장도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하반기 영업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7일 본지 인터뷰를 통해 박지… [2017-07-07 17:23:55] new
63주년 맞은 동국제강, 창립기념식 대신 다양한 이벤트로 축하
창립 63주년을 맞은 동국제강이 기존의 딱딱한 창립기념식 대신 다트 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로 기념일을 자축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7일직원들에게 사무엘 율만의 '청춘'이라는 시를 이용해 "청춘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한다"며 "청춘의 이상과 열정으로 동국… [2017-07-07 17:19: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