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자석에 사람 있어요"...현대차,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 공개

동승자 ‘움직임’ 정밀 감지해 단계별 경보 제공
'유아 상해 저감 카시트' 등 동승자 안전 기술 지속 개발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8.28 07:01: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동승자 안전까지 지키는 첨단 안전 기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는 지난 22일 유아 등 뒷좌석에 탑승한 동승자의 움직임을 정확히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함께 볼 형태의 클립을 적용해 꼬임 현상을 개선하고 밀착력을 증대시킨 ‘유아 상해 저감 카시트’도 선보였다.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은 차량 뒷좌석에 동승자가 탑승한 경우 차량 내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이를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단계적으로 알림을 제공하는 첨단 안전 신기술이다.

특히 차량 뒷문의 개폐 여부를 인식한 뒤 운전자에게 클러스터를 통해 단순한 확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수준을 넘어, 실제로 뒷좌석에 탑승한 동승자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감지해 알려준다는 점에서 혁신적이다.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은 우선 차량 뒷문의 개폐 여부로 뒷좌석에 사람이 타고 있는지를 판단한다. 그 뒤 운전자가 주행 후 시동을 끄고 문을 열었을 때 클러스터 경고 메시지 및 음성 안내를 통해 1차적으로 동승자가 있음을 알려준다.

만약 운전자가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게 되면, 실내 헤드라이닝(천장)에 장착된 초음파 센서가 실내 움직임을 감지한다. 이후 동승자 탑승 여부를 판단한 뒤 비상등을 켜고 경보음을 울리게 되며, 동시에 운전자에게는 문자 메시지가 발송된다.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은 유아는 물론 애완동물의 움직임까지도 감지할 수 있다. 따라서 어린 자녀를 두고 있거나 애완동물을 기르는 운전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내년 중 이 기술을 상용화하고, 향후에는 수면 상태의 동승자까지도 감지할 수 있는 고도화된 기술을 개발해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이날 현대차는 볼(ball) 형태의 벨트 클립을 적용해 시트벨트의 꼬임 현상을 개선하고 벨트 구속력을 높인 '유아 상해 저감 카시트'도 함께 선보였다.

'유아 상해 저감 카시트'는 자유롭게 회전 가능한 볼 형태의 벨트 클립을 적용, 시트 벨트의 꼬임 현상을 방지한다. 이에 따라 충돌 등 위험상황 발생 시 벨트가 유아에 최대한 밀착되도록 해 사고를 예방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유아용 카시트는 차량의 시트 벨트를 연결하는 벨트 클립 부위가 대부분 고정 형태로 돼 있어 벨트가 꼬이는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프리텐션이 가해지지 않아 유아가 크게 다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운전자와 주행 상황에서의 안전은 물론 동승자와 주행 외 상황에서의 안전을 지켜주는 기술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성능을 더욱 향상시켜 모든 탑승객들에게 보편적인 안전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뒷자석에 사람 있어요"...현대차,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 공개
현대자동차가 동승자 안전까지 지키는 첨단 안전 기술상용화에 박차를 가한다.현대차는 지난 22일 유아 등 뒷좌석에 탑승한 동승자의 움직임을 정확히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후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함께 볼 형태의 클립을 적용해 꼬임 현… [2017-08-28 07:01:42] new
현대차 노조, 8월 내 임단협 타결 위해 '부분파업·집중교섭' 병행
현대차 노조가 8월 내 교섭 타결을 위해 파업과 협상을 동시에 진행하며 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28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조는 이날 부분파업에 돌입한다. 이는 올 들어 8번째 파업이다.1조 근무자는 오전 11시30분부터, 2조 근무자는 오후 8시20분부터 각각 4시간씩 파업을 실시한다.앞서… [2017-08-28 06:58:21] new
국내 검증 게임 '아키에이지-검은사막', 해외 흥행 기대감 '쑥'
국내에서 IP(지식재산권)가 검증된 아키에이지와 검은사막이 해외 모바일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고 나서 하반기 흥행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IP 기반 국산 모바일 게임이 해외에서 인기몰이하며, 위상을 드높이고 있어서다.최근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는 리니지2:레볼루션(넷마블게임즈)의… [2017-08-28 06:47:27] new
[미리보는 이재용 2심] "세기의 재판 '여론' 휩쓸려… '법-원칙' 되새겨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재판부의 1심 판결을 놓고 '여론에 휩쓸린 결과'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핵심 쟁점인 뇌물공여 등이 명확히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죄를 선고한 것에 대해 '반기업 정서의 결과물'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더욱이 법에 비춰 유·무죄를 따져… [2017-08-28 06:44:30] new
이통사, 정부 통신비 인하 '압박 행정소송' 분수령
정부가 내달 15일부터 선택약정할인율을 상향(25%)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보편요금제' 도입 움직임까지 일자 이통사들의 일부 주주들은 불만이 가득찬 모습이다.초법적 정부의 시장 개입으로 인한 회사 손해가 불보듯 뻔한데도 여론을 의식해 이통사들이 행정소송 등 아무런 강수를 두지 않… [2017-08-28 06:41: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