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1월 판매량 7509대 수입차 '1위'... E클래스 효자

벤츠 E300 4MATIC 1593대 팔려 베스트셀링 모델 등극
BMW, 5407대로 2위, 벤츠와 격차 2102대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2-06 09:41: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지난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연간 판매량 1위를 기록한 메르세데스-벤츠가 올해도 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월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가 2만1075대로 집계돼 전년 대비 26.4%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1월 한 달간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브랜드는 벤츠로 총 7509대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BMW는 5407대로 2위에 머물렀다. 벤츠와 BMW의 판매 격차는 2102대였다.

3위는 1236대를 판매한 렉서스가 차지했다. 이어 포드 1007대, 토요타 928대, 볼보 849대, 랜드로버 726대, 포르쉐 535대, 미니 450대, 재규어 381대, 혼다 365대 순이다.

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1593대가 팔린 벤츠 E300 4MATIC이었다. BMW 520d는 850대에 그치며 2위에 올랐고, 벤츠 E200이 818대로 3위를 차지했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1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원활한 물량 확보와 각 브랜드의 적극적인 프로모션 등으로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