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설 맞아 '협력사-농촌' 상생경영 집중

협력사 물품대금 4000억원 조기 지급
"자매마을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 개최"

윤진우 프로필보기 | 2018-02-11 11:05: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설맞이 직거래장터 모습.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전자계열사가 설을 맞아 상생경영에 집중한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은 협력사 물품대금 지급을 설 연휴 전으로 최대 7일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그간 협력사 물품대금을 월 4회, 전자계열사들은 월 3~4회 현금으로 지급했는데, 설 연휴를 앞두고 중소 협력업체의 일시적인 자금부담 해소를 위해 물대를 더 당겨서 지급하기로 했다.

이번에 지급되는 설 물품대금은 4000억원 규모로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국내 최초로 협력사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0년부터는 은행권과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에게 저금리로 운영자금을 대출해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는 2017년 6월부터 7000억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해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30일 이내에 지급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전자계열사들은 전국 각 사업장에서 자매마을, 농촌진흥청 협력마을 농민들과 함께 설맞이 자매마을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를 함께 진행한다. 설맞이 직거래 장터는 농민들에게 소득 증대를 돕는 동시에 임직원들에게는 명절에 필요한 고품질의 농축산물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사랑을 나누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삼성전자 구미 스마트시티는 8~13일 자매 결연을 맺은 마을에서 생산한 버섯, 사과, 한우, 된장, 꿀, 홍삼액 등을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개최한다. 나노시티 기흥·화성 캠퍼스에서는 12~13일 용인과 화성지역 자매마을, 농촌진흥청, 사회적 기업 등 41곳이 참여해 사과, 배, 홍삼 등을 판매하는 장터가 열릴 예정이다. 광주 삼성전자 그린시티는 12~14일 자매마을, 농촌진흥청 협력마을과 함께 연합 장터를 마련해 굴비, 꿀, 김 부각, 치즈 등을 판매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는 6~7일 자매 결연을 맺은 전국 29개 농촌마을이 생산한 농축산물 132종이 판매됐다.

삼성SDI는 기흥사업장과 울산사업장에서 7~14일 자매결연을 맺은 농촌마을의 사과, 배, 한우, 굴비 등 농수축산물을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운영한다. 서울 삼성SDS 캠퍼스에서는 12일 6개 자매마을이 참여해 쌀, 잣, 건어물 등을 판매한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전기도 각각 탕정과 천안, 수원과 부산 사업장에서 자매마을이 참여하는 직거래 장터를 열 계획이다.

노희찬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민족의 명절인 설을 맞아 협력사에게는 미리 물품대금을 지급해 자금부담을 완화하고, 농민들에게는 소득증대 기회가 되는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윤진우
  • jiinwo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