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부산경제진흥원과 '태양광' 발전사업 맞손

가정집 278세대 지붕 활용 전력생산

송승근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7-11 08:58: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CC


KCC가 부산경제진흥원과 손잡고 부산지방조달청을 시작으로 태양광발전사업에 본격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KCC는 부산지방조달청 청사 및 비축창고 등 2개소에 발전 용량 744kWp 규모의 태양광발전시설 착공에 들어갔으며 설치가 완료되는 10월부터 일반 가정 278세대에 1년간 공급할 수 있는 규모(1002MW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 사업은 KCC가 민자발전산업(IPP)으로 처음 추진하는 대외 개발이며 다년간 자체 소유의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면서 축적한 노하우를 토대로 본격화됐다.

KCC는 입주 기업들의 유휴 부지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 및 운영함으로써 발전 수익을 창출하고 부지를 내어준 기업에는 임대료를 지불할 계획이다.

태양광발전을 통해 화석연료 소비를 완화하고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에 부응하는 한편, 공장주는 안정적인 부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태양광발전은 태양전지(모듈)의 광전 효과를 이용해 태양빛을 직접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발전 방식이다. 시공 형태에 따라 지붕형, 토지형, 수상형 및 건물일체형으로 구분되며 부산지방조달청은 지붕형 태양광발전사업에 해당한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민간자본을 활용해 발전소를 건설하고, 일정 기간의 운영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하는 IPP 방식으로 발전소를 짓는 게 일반적이며 국내에서도 이 같은 방식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KCC는 태양광발전사업의 프로젝트 개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 엔지니어링, O&M까지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다수의 태양광발전시스템(EPC) 시공 경험이 있으며, 자사의 김천공장, 대죽공장, 여주공장 등에서 지붕형 태양광발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공장에서는 현재 18MWp이상 상업 운전 중이다. 이러한 사업개발 노하우를 토대로 고객에게 설계, 인허가, 시공 및 운영관리까지 태양광발전 토털 비즈니스를 제공한다.

KCC 관계자는 “본 사업을 시작으로 부산 산업단지 입주 기업들과 태양광발전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며 “향후 건축물 에너지 효율화, 태양광발전사업 등 에너지 사업 전반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 송승근 기자
  • ssk@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