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신용카드 결제 '알림톡' 서비스 나서

11일 신한카드 시작... 삼성카드, 현대카드 등 도입 추진
발신자 사전 검증 및 인증 마크 통해 보안 강화도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2-11 11:44:0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카오


카카오는 신한카드를 시작으로 신용카드사에 카카오톡 알림톡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알림톡을 도입한 카드사 회원은 별도의 동의 과정을 거쳐 카카오톡으로 결제 알림을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카카오는 현대카드, 삼성카드 등과도 알림톡 도입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알림톡은 카카오톡을 활용한 기업 메시지 서비스로 2만5000여곳의 주요 기업 및 기관, 지자체 등에서 활용 중이다. 주문·예약 내역, 배송 현황, 일정 안내 등 정보를 카카오톡으로 보내준다. 

특히 알림톡 발신자에 대한 사전 검증과 협의를 거쳐 스미싱이나 해킹 등 보안 위협을 최소화한 것이 강점이다. 콜센터나 대표번호로 전송되는 문자 메시지와 달리, 알림톡에는 발신자를 알 수 있는 기업·서비스 로고와 카카오의 인증 마크가 붙는다. 

메시지 내용과 형식도 정해진 규격에 따르도록 하고 있어, 스팸을 방지하고 장문의 메시지라도 가독성을 높여 전달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신석철 카카오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카카오톡 알림톡은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메시징 서비스"라며 "카카오가 보유한 강력한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정책 시스템을 적용해 신뢰성과 편의성을 동시에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