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사회초년생 특화 '삼성 한국형TDF 2050' 출시

은퇴시점 약 30여년 남은 청년층에 적합
환헤지·환노출형 2가지로 출시돼 선택가능

박예슬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2-11 12:20:5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11일 삼성 한국형TDF의 새로운 시리즈‘삼성 한국형TDF 2050 펀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7개 라인업을 구축한 이후 시리즈를 추가로 확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삼성자산운용은 매 5년 단위로 은퇴시점을 상정한 2015, 2020, 2025, 2030, 2035, 2040, 2045, 2050(환헷지), 2050(환노출) 펀드 등 총 9개의 TDF 상품군을 갖추게 됐다.

이번에 출시한 삼성 한국형TDF 2050 펀드는 앞으로 약 30년의 투자기간 동안 생애주기에 맞춰 자산배분하는 형태로 운용된다. 즉 2050년을 전후로 은퇴가 예정된 세대, 즉 사회초년생이 투자하기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물론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에 장기적으로 투자하기를 원한다면 누구나 투자 가능하다.

특히 이번 삼성 한국형TDF 2050 펀드는 환헤지형과 환노출형 두 가지로 출시, 투자자의 환율 전망에 맞춰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삼성 한국형TDF는 지금까지 총 5337억원의 자금을 끌어 모으며 국내 연금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잡았다. 

회사는 글로벌 증시가 변동성이 컸던 와중에도 최근 1개월 수익률 5.73%, 1년 -3.28%, 설정후 16.25% 등 안정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리즈를 선보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2045 퇴직연금 클래스, 지난 8일 기준, 에프앤가이드).

TDF는 투자자가 은퇴시점을 고려해 상품을 선택하기만 하면 신경 쓰지 않아도 펀드가 자동으로 최적의 투자를 수행하는 생애주기 펀드다. 

은퇴시점이 멀수록 주식비중이 높고 가까울수록 채권비중을 높여 안정적인 자산배분을 실행한다.

오원석 연금마케팅 1팀장은“TDF는 상품 특성 상 세월이 지나면서 새로운 은퇴시점을 상정한 신상품이 계속 추가돼야 하는 구조”라며“이번 2050 펀드의 출시는 삼성 한국형TDF 시리즈가 적어도 향후 30년 간 꾸준히 고객자산을 충실히 운용해나가겠다는 약속이며 주기적으로 TDF 시리즈를 업데이트하겠다는 고객과의 약속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프로필 사진

  • 박예슬 기자
  • ruthypak@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