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면세점, ‘스마트영수증’ 도입… "年 종이 영수증 100만장 절감"

국내 면세업계 최초 면세품 교환권까지 디지털화
"年 종이 영수증 100만장 대체 가능할 것"
지난 8월 전자가격표(ESL) 국내 6개점 도입 완료

입력 2021-09-15 13:34 | 수정 2021-09-15 13:44

▲ ⓒ호텔롯데

롯데면세점은 국내 면세업계최초로 스마트영수증 발행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를 실천하고 고객 편의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스마트영수증은 매장에서 사용하는 종이 영수증 대신 모바일 등 스마트기기를 통해 받을 수 있는 전자영수증이다. 종이 영수증은 화학물질로 코팅한 특수 용지인 ‘감열지’를 사용하기 때문에 재활용이 어려워 자원 낭비 및 환경 호르몬 문제가 지속 제기됐다. 

그동안 국내 면세업계에선 스마트영수증을 구매 이력 확인 등 종이 영수증을 보조하는 수단으로 일부분 활용했으나, 면세품 교환권까지 디지털화한 것은 롯데면세점이 처음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스마트영수증 시스템 구축으로 연간 약 100만 장의 종이 영수증 낭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회원이라면 상품 구입 즉시 롯데인터넷면세점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으로 스마트영수증을 자동으로 받게 된다. 그동안 고객들은 상품 교환이나 환불을 위해 분실하기 쉬운 종이 영수증을 보관해야 했으나, 이제는 스마트영수증으로 언제, 어디서든 상품 구매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공항에서 면세품 인도 시 필요한 교환권도 스마트영수증으로 대체된다. 스마트기기 사용이 익숙하지 않거나 종이 영수증이 필요한 고객의 경우엔 매장에서 상품 결제 시 종이 영수증 추가 발급 또한 가능하다.

스마트영수증은 롯데인터넷면세점 로그인 후 ‘마이롯데-스마트영수증’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구매 시점부터 4년간 보관된다. 롯데면세점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간체, 번체), 일어, 베트남어 6개 언어로 인터넷면세점을 운영하고 있어 글로벌 고객들도 스마트영수증을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 스마트영수증 서비스 시행 후 해외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여기에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처음 명동 본점 스마트스토어에 도입한 ESL(전자가격표) 을 최근 국내 6개점으로 확대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가격표의 경우 상품 규격이나 가격 변동 시 수동으로 교체해야 하는 1회성 소모품 성격이 강했다. 반면 ESL은 네트워크 시스템으로 상품 정보를 별도의 교체 작업 없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어 자원 낭비를 줄이고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ESL은 배터리 작동 방식으로 사용 수명도 반영구적이다. 롯데면세점은 ESL을 활용해 상품 정보검색부터 셀프 결제까지 고객들이 간편하게 쇼핑할 수 있는 디지털 면세점 환경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